기사검색

日정부, 신종 폐렴 늦장 대응 '비판'

신속한 대응 보여주지 못한 일본 정부에 비판 잇따라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20/02/01 [13:14]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월 31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책본부회의에서 입국 신청 전 14일 이내에 중국 허베이성에 체제한 바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한다고 발표했다. 감염증 확대를 위한 '강경조치'이나, 급속히 진행되는 사태에 정부의 대응이 선제적이지 못하고 늦다는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일본에서는 지바 현에 사는 20대 여성의 감염이 확인돼 지금까지 13명의 감염자가 확인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바이러스에 대해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이처럼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는 가운데 일본 정부의 늦은 대응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대표적인 예로, 일본 정부는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감염증법의 '지정감염증'으로 지정하는 정령을 시행하기로 하고, 시행 시기를 2월 7일로 잡았다. 지정감염증으로 정해지면 환자를 강제입원시키는 등의 조치가 가능해진다. 

 

야당은 2월 7일은 너무 늦다며 일정을 앞당기길 요구했으나, 정부는 정령을 주지시키는 기간이 필요하다면서 응하지 않았다. 그러나 WHO의 '긴급사태' 발표가 나오고나서야 "사태가 바뀌었다"면서 결국 일정을 7일에서 1일로 변경했다. 

 

그제서야 발에 불똥이 떨어졌다는 듯 아베 총리는 31일 열린 정부대책본부회의에서 중국 허베이성에 체제한 적이 있는 외국인의 일본인 입국을 거부한다고 발표했다. 지역에 특정한 입국제한은 일본에서는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2월 1이 오전 0시에 효력이 발생됐다.

 

또한 우한발 전세기 탑승자에 약 8만 엔을 청구하겠다는 방침을 밝혀 빈축을 사기도 했다. 이 또한 비판이 잇따르자 뒤늦게 아베 총리가 31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정부가 부담하겠다고 표명했다. 

 

이처럼 일이 터지고서야 대처하는 늦장 대응이 두드러져 빈축을 사고 있다. 일본 국민들의 불만의 목소리도 점점 커지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