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검찰, 日여당 의원 사무소 압수수색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가와이 가쓰유키, 안리 부부의 사무소 각각 수색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20/01/16 [09:46]

일본 히로시마 지검이 15일, 공직선거법 위반의 혐의를 받고 있는 자민당 중원의원인 가와이 가쓰유키 전 법무상과 그의 부인 가와이 안리 참원의원의 사무소를 압수수색했다. 이와 관련해 가와이 부부는 16일, 공개 사죄에 나서는 한편, 탈당 및 의원사직설을 부인했다.

 

가와이 의원 부부는 지난해 7월, 참의원 선거 기간 중 차량선거운동원에게 규정 이상의 보수를 지급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히로시마 지검은 15일, 두 사람의 사무소를 전격 수색했다.

 

▲ 가와이 의원 부부    


 

부부는 16일, 도쿄에서 취재진에 "폐를 끼쳐 깊이 사죄의 말씀드린다"고 언급했다. 탈당이나 의원사직설은 "생각해본 적 없다"며 부인했다. 

 

두 사람 모두 다음주 20일부터 시작되는 정기국회 일정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한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데 대해서는 "수사가 시작되었기 때문에 아무 언급도 하지 않겠다"는 말을 반복하며 입을 굳게 다물었다.

 

NHK에 따르면, 여당 측은 정기국회에서 새로운 경제정책 등을 포함한 금년도 추경예산안이나 신년도 예산안의 조기성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수사가 국회심의에 영향을 끼치지 않게 하겠다는 입장이다.

 

야당 측은 가와이 부부가 수사 중임을 이유로 아무런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는 데 대해 "설명 책임을 다했다고 도저히 볼 수 없다. 납득할 수 없다"면서 지난해 사임한 스가와라 전 경제산업상 문제를 포함해 계속 아베 총리의 임명 책임을 추궁하겠다는 방침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