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오키나와 명소 '슈리성' 전소

세계문화유산으로 오키나와 명물이었던 슈리성에 화재 발생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10/31 [10:49]

일본 오키나와 현 나하 시의 랜드마크라 할 수 있는 '슈리성(首里城)'의 주요 건물들이 화재로 전소돼 충격을 주고 있다. 

 

31일 오전 2시 40분쯤, 슈리성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고, 소방차 30대가 동원돼 진화작업에 나섰다. 그러나 결국 중심 건물인 '정전(正殿)', '북전', '남전' 등 주요 건물 6채가 전소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4200평방미터가 소실됐다고 한다.

 

 슈리성에서는 이달 27일부터 류큐 왕국 시대의 의식을 재현하는 '슈리성 축제'라는 이벤트가 열리고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31일 새벽까지 개최 예정 이벤트의 준비가 이루어지고 있었다고 한다. 

 

현재 경찰과 소방당국이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30년여 세월동안의 복원 작업, 물거품으로

 

슈리 성은 류큐 왕국 시대인 약 500년 전에 지어졌고, 1933년에 국보로 지정됐으나 태평양 전쟁 당시 오키나와 전에서 소실됐다. 1992년부터 순차적으로 복원됐고, 8년뒤인 2000년에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슈리성의 복원 작업은 현재진행형으로 계속되고 있었다. 그러나 30년 가까이 계속된 복원작업은 이번 화재로 물거품이 되어버렸다. 이에 많은 이들이 탄식을 금치 못하는 상황이다.

 

NHK에 따르면, 슈리성 복원과 보존작업에 관여했던,류큐 왕국 역사에 정통한 다카라 구라요시 명예교수는 "화염에 휩싸인 슈리성을 보고 할 말을 잊었다. 오키나와 전 때 소실된 류큐 역사의 상징적인 존재인 슈리성을 되살리고자 30여 년전부터 복원 프로젝트에 나섰다. 그 작업은 수많은 사람들이 짜낸 지혜의 결정체였다. 슈리성 건물뿐만 아니라 내부의 도구류도 당시 그대로 복원됐다. (또다시 소실됐다는)현실을 받아들이지 못하겠다"며 한탄했다.

 

또한 슈리성 복원에 관여한 오키나와 현립 박물관, 미술관의 다나 마사유키 관장은 화재 영상을 보고 "복원의 노력을 알고 있는 만큼 화재가 일어난 것을 믿을 수 없다. 자료도 전문 기술자도 없는 와중에도 필요한 목재를 대만에서 들여오는 등 복원하는 데 있어서 많은 예지가 담긴 건물이다. 뭐라 할 말이 없다"고 언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