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前재특회 회장, 혐한전시회 개최 '물의'

위안부 조롱 및 재일한국인 혐오 드러내는 전시물 다수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10/30 [11:05]

일본 아이치 현의 공공시설 '윌아이치'에서 혐한 전시회가 열려 물의를 빚고 있다. 현지 시민단체가 민족차별적 행위라면서 강하게 항의하고, 시설 측에도 행사 중지를 요청했으나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면서 행사를 지속시켰다. 

 

이 행사는 '일본인을 위한 예술제 2019 - 표현의 자유전'이라는 타이틀로 이달 27일 열렸다. '재일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의 모임', 약칭 '재특회'의 회장이었던 사쿠라이 마코토와 그가 당수로 있는 정치단체 '일본제1당'이 주최한 행사다.

 

재특회는 2010년대 초반부터 온갖 혐한시위를 주동해온 단체로 혐한시위에 대한 일본내 규제가 심해지자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재특회 회장 사쿠라이는 2017년 '일본제1당'이라는 보수 정치단체를 만들어 '반이민', '반조선인 특권'을 주장하며 활동하고 있다. 

 

▲ 2013년도 혐한 시위 당시. 재특회 사쿠라이 마코토 회장     ©JPNews

 

이들이 이번에 '예술제'라는 이름을 빙자한 '혐한 전시회'를 연 이유는 최근 아이치 현의 국제예술제에서 위안부 소녀상의 전시가 이뤄진 데 대한 항의의사를 표시하기 위함이었다.

 

아이치 현에서 개최된 국제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에서는 '표현의 부자유전'이 열려 위안부 소녀상이 전시됐다. 8월 1일에 예술제가 개막하고 불과 3일만에 우익들의 항의와 협박으로 전시가 중단됐으나, 표현의 자유가 위축된다는 비판이 쇄도하자 다시 전시가 재개되는 등 그간 우여곡절이 있었다.

 

일본제1당 측은 전시 중단에 "당연한 조치"라면서 환영했으나 위안부상 전시가 다시 재개되자 이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본인들이 직접 행동에 나섰다.

 

이들의 전시물은 너무도 명백하게 차별적이고 민족혐오적인 내용 일색이었다. 

 

▲ '일본인을 위한 예술제'에 전시된 전시품들. 오른쪽 위 사쿠라이 당수    



'직수입기생'이라는 제목으로 위안부 소녀를 손님을 기다리는 매춘부로 그린 작품 등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하는 작품들이 대거 진열됐고, 안중근 의사, 이승만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태우는 영상물, '범죄는 항상 조선인'이라고 쓰여진 카드 등 재일한국인에 대한 증오표현을 담은, 혐한 관련 전시물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행사공간을 대여한 '윌아이치' 측은 이러한 전시물 내용을 모두 확인했지만, 중지를 요구하지는 않았다.

 

윌아이치를 포함한 아이치 현의 각 공공시설은 2016년, 이용요령에 "부당한 차별적 언동이 이루어질 우려"가 있을 경우에 사용을 불허하도록 하는 조항이 추가됐다. 이번 행사에 항의하는 시민들은 "이러한 규정에 따라 (행사를) 즉각 중지시키라"고 요구했으나 '윌아이치'의 고이케 노부스미 사무소장은 "내 판단으로 결정할 수 없다"는 설명으로 일관했고, 결국 행사를 중단하지도 않았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시민단체 항의에 동참한 구마모토 다쿠야 변호사는 "이번 전시는 완전한 차별선동이며 중지할 수 있는 규정이 있는데도 (시설 측은) 이를 행사하지 않았다. 이는 행정에 의한 완전한 부작위(응당 해야할 행위를 일부러 하지 않는 일)다. 현은 규정을 제대로 사용할 수 있는 태세를 조속히 정비하라"고 촉구했다.

 

 

 

아이치 현 지사 "시설 측 행사 중지했어야, 행사 속행 부적절한 결정"

 

아이치 현 오무라 히데아키 지사는 29일 기자회견에서 이번 전시내용은 차별을 부추기는 '헤이트스피치(증오표현)'에 해당한다면서 시설 측이 행사를 중지하지 않는 데 대해 "부적절하다"고 언급했다.

 

기자회견에서 지사는 "내용으로 볼 때 명확하게 헤이트스피치에 해당한다고 말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시설 측이 시민단체의 항의에도 불구하고 행사를 중단하지 않은 데 대해 "(전시내용을) 확인한 시점에서 중지를 지시해야 했다"고 언급했다.

 

다만, 시설 측이 사전에 확인했을 때 행사 주최 측이 "헤이트스피치는 아니다"라고 답했기 때문에 현은 시설 사용을 허가했다고 강조했다. 오무라 지사는 "법적 수단을 포함해 대응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