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69% "한일관계 개선 서두를 필요 없어"

한일관계 강경책을 지지하는 일본인 여전히 다수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9/10/29 [23:46]

일본인 상당수가 여전히 한국에 대한 강경책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경제신문의 여론조사에서 일본정부가 한국과의 관계에 대해 어떠한 자세로 임해야 하는지 물은 결과 '일본이 양보할 바에는 차라리 관계개선을 서두르지 않는 게 낫다'는 답변이 69%에 달했다. 

 

'관계개선을 위해서 일본이 양보하는 건 어쩔 수 없다'는 19%에 그쳤다. '관계개선을 서두를 필요는 없다'고 답한 사람은 내각지지층에서 75%, 비지지층에서 64%였다.

 

같은 질문을 한 8월 30일~9월 1일 조사에서도 '관계개선을 서두를 필요는 없다'는 67%였다.

 

일본 정부가 한국으로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를 강화한 것을 계기로 한일관계는 극도로 악화되고 있다. 이낙연 총리와 아베 신조 총리가 24일 회담했지만 관계개선 전망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