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외상 "한일 정상회담? 한국 태도에 달렸다"

한일 정상급 회담에도 한일관계 전망 불투명, 여전한 일본의 강경 태도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10/26 [11:27]

오랜만에 이뤄진 한일 정상급 회담으로 한일관계 개선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높지만, 전망은 여전히 어둡다. 일본 측은 여전히 강경한 태도를 보이며 관계개선은 결국 한국의 태도에 달렸다고 반복해 이야기하고 있다.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은 25일, 한일 정상회담 실현을 위해서는 한국 측이 강제징용자 재판 문제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달렸다는 인식을 나타냈다. 

 

지난 24일, 이낙연 총리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회담했다. 이날 양국은 한일관계 개선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했지만 아베 총리가 한국의 태도 개선을 요구하는 등 명확한 입장 차가 재차 부각됐다.

 

모테기 외상은 25일 각료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양국 총리의 회담에 대해 "한정된 시간이었지만 나라간의 약속을 지키는 것이 기본이라는 일본의 입장을 전달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언급했다. 

 

덧붙여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간의 정상회담 실현에 대해 "한국정부가 1년간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지 않는 사태를 심각하게 보고 있다. 시정을 강하게 요구하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한국 측이 할 수 있는 환경을 정비할 수 있을지에 달렸다"고 언급하며 한국 측 대응에 따라 정상회담을 해줄 수 있다는 식의 태도로 일관했다.

 

더불어 대법원의 강제징용피해자 배상 명령 판결을 둘러싸고 한국에서 일본 기업의 자산을 현금화하는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데 대해 "일본기업의 정당한 경제활동의 보호관점에서도 여러 선택지를 시야에 넣고 의연하게 대응하겠다"고 언급하는 등 여전히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중재위원회가자 19/10/27 [17:31]
청구권 협정 제3조에 나와있는데로 중재위원회 가거나 국제사법재판소 가자 제발 진짜 답답하다 중재위원회 가는게 돈이 드는것도 피해보는것도 없는데 왜 안가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된다
황대갈 19/10/27 [19:35]
돈이 들어가면 중재위원회 안가도 된다고 생각하는거야?

그럼 안가면 되네.

돈들어 가잖냐.

여태까지 무엇을 위해서 그렇게 중재위원회 타령을 했는지 모르겠네.

이제는 똑같은 댓글 그만달고 편히 쉬어라.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