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 대통령, 일본에 태풍피해 위로전 보내

"피해 입은 일본 국민 빨리 평온한 일상 되찾길 바란다"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9/10/15 [11:41]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태풍 19호로 인해 일본 동북, 관동 지방 등 넓은 지역에서 큰 피해가 발생한 데 대한 위로전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보냈다.

 

위로전에는 태풍으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일본 국민에 대한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와 국민이 합심해 피해상황을 조기에 수습하고, 피해를 입은 많은 일본 국민이 하루속히 평온한 일상을 되찾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문재앙 19/10/19 [06:33]
민관공동위에서 강제징용 피해자의 미수금 및 보상금에 관한 청구권은 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해결됏다고 결론내린건

당시 최고 전문가들이 외교 문서를 모두 검토해 내린 결론이었다. 이해찬 총리는 위원장, 문재인 민정수석은 위원으로 참석했다. 징용·징병 피해자 보상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서 종결된 것으로 봤고, 다만 그때 받은 돈을 경제 건설에 쓰느라 피해자 구제에 소홀했던 점을 인정해 2007년 특별입법으로 사망자 유족 2000만원, 부상자 1000만원씩 모두 6800억원이나 지급했다."

​[출처] 징용피해자 보상 어떻게? 노무현 정부때는?|작성자 형두캔두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