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마도 울상 "韓여행객 줄어 100억 손실"

"섬 경제 위태" 대마도 측, 나가사키 현에 경제지원 요청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9/14 [09:30]

한국인 여행객 감소로 직격탄을 맞은 일본 대마도가 나가사키 현에 긴급 경제지원을 요청했다.

 

나가사키 현 쓰시마(대마) 시의 히타카쓰 나오키 시장은 12일, 나가사키 현청에서 나카무라 호도 지사와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히타카쓰 시장은 자금 지원 및 고용대책, 국내관광객 유치 요청서를 제출했다. 고사 직전인 숙박, 버스 사업 지속을 위한 지원 강화, 일본인 관광객 유치 강화를 위한 재정지원, 관객 유치 프로모션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시장은 이날 섬 경제가 매우 어렵다고 하소연했다. 

 

"숙박시설이나 렌터카 등에 특히 영향이 크다. 이대로라면 3개월을 버티지 못한다는 업자도 있다. 현과 나라가 지원해주길 바란다"

 

"7, 8월 만으로 약 10억 엔(우리돈 약 100억 원)에 달하는 경제적 손실이 있었다"

 

시장은 "섬내 사업자에게 있어서는 사활이 걸린 문제다. 일각이라도 빨리 한일관계가 회복되는 게 바람직하지만 한국인 관광객에 의존해온 섬내의 관광사업을 국내관광객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시가 발표한 자료를 살펴보면, 지난해 관광객 수는 약 41만 명 정도였으나 올해 7월은 전년동기 대비 약 40% 감소했고 8월은 약 80% 감소했다. 2017년도 관광소비액과 비교하면 올해 7월은 3억 엔, 8월은 7억 엔이 각각 감소해 경제손실은 총 10억 엔에 달한다고 한다. 특히 대마도의 경우, 해외 관광객 대부분이 한국인이라 손실이 클 수밖에 없었다.

 

나카무라 지사는 "한일간 문제는 언제 종식될지 예측할 수 없다. 일단 실태를 파악해 대책을 검토하겠다. 지금 의회에 (추가 예산을) 추가 제안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히타카쓰 시장은 이날 현의회의장, 자민당 현연맹, 그리고 자민당 낙도 진흥특별위원장인 다니가와 야이치 의원에게도 요청서를 제출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오징어 19/09/19 [06:43]
대마도 볼게 있어야 가지..니네도 한국인 없고 프라이빗 비치라고 홍보하드만...자력으로 이겨내길 바래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