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에 강경대응 찬성" 67%

닛케이 조사, 전달 조사보다 9% 늘어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9/02 [11:20]

한일관계가 갈수록 악화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강경대응을 찬성하는 일본인이 70%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경제신문(이하 닛케이)은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한국으로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강화를 '지지한다'는 답변이 67%로, '지지하지 않는다'는 불과 19%였다. 지난 7월조사 때보다 9% 늘었다. 한일관계에 대해서는 '일본이 양보해야 할 바에는 관계개선을 서두지 않는 게 좋다'고 답한 사람도 67%였다.

 

일본 정부는 7월 4일부터 반도체 소재 3품목의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 또한 8월에는 수출 규제를 간소화하는 우대 대상국(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했다. 이에 한국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를 선언하는 등 양국관계는 개선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강화한 뒤 실시한 지난 7월 여론조사에서는 수출규제 강화를 지지한다고 답한 사람은 58%, 비지지율은 20%였다.

 

이 때는 '모르겠다', '어느쪽이라고 말하기 어렵다'는 답변이 22%였으나 이번에는 13%로 줄었다.

 

이에 닛케이는 "문제의 장기화로 한일대립이 격해졌고, 이 때문에 일본 정부의 대응을 지지하는 사람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