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아베 임기 연장, 반대" 50% <지지>

아베 지지율 4% 상승, 그러나 임기 연장에는 반대 많아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8/17 [07:48]

일본 지지통신의 8월 여론조사(9~12일)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이 전월대비 3.9% 증가한 47.0%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지지율은 0.2% 하락한 30.8%이었다.

 

지지통신은 이 같은 결과에 대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 그리고 한센병 환자 가족 재판에서 항소를 포기하고 사죄한 정부 대응이 평가받았다"고 분석했다.

 

▲ 신주쿠 빌딩 거리     ©JPNews

 

아베 신조 총리의 자민당 총재 임기는 2021년 9월로 끝이 난다. 집권당의 총재는 곧 총리를 의미하기 때문에 총재 임기와 함께 총리자리에서도 물러나게 된다. 자민당 내부에서는 아베 총리가 오랜기간 동안 나라와 당을 잘 이끌었다고 평가하고 있어, 당칙 개정을 통해 총리임기를 현행 3선에서 4선으로 늘리려 하고 있다. 그렇게 된다면 아베 총리의 임기는 2024년까지로 늘어난다.

 

이 같은 임기 연장에 대해 찬반 의견을 물은 결과, 답변자의 49.5%가 '반대'의사를 나타냈고, '찬성'은 27.7%에 그쳤다. '어느쪽도 아니다'는 22.8%였다.

 

자민당 지지층은 찬성이 더 많았다(찬성 45.3%, 반대 37.5%). 그러나 입헌민주당, 국민민주당, 공산당 지지층은 '반대'가 7~80%로 압도적이었다.

 

내각지지 이유로는 '다른 적당한 사람이 없다'가 22.9%, '리더십이 있다'가 14%, '수상을 신뢰한다'가 9.1%였다.

 

지지하지 않는 이유로는 '총리를 신뢰할 수 없다'가 16.3%, '기대할 수 없다'가 11.5%, '정책이 문제'가 9.9%였다.

 

정당지지율은 자민당이 전월대비 2.4% 증가한 28.0%를 기록했고,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1.9% 증가한 5.8%를 기록했다. 이하 많은 순으로 공명당 4.1%, 일본유신회 2.2%, 공산당 2.1%, 국민민주당 0.6%였다. 

 

한편, 지난달 참의원 선거에서 정당 요건을 충족한 레이와 신선조는 1.0%, NHK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당은 0.4%였다.

 

'지지 정당 없음'은 4.9% 줄었으나 여전히 높은 수준인 53.4%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일본 전역 만 18세 이상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개별면접방식으로 실시됐다. 유효 답변율은 62.4%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