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천황, 야스쿠니 참배 요청 거절했었다

"야스쿠니 신사 창립 150주년 맞이 참배요청 왔지만 거절"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8/14 [10:52]

일본 아키히토 상황이 천황 재위 중이던 작년 가을, 야스쿠니 신사의 참배 요청을 거절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야스쿠니 신사 측은 지난 가을, 천황부부에 신사 방문을 요청했다. 창립 150주년을 맞이하는 2019년에 와서 참배해달라는 것이었다. 야스쿠니 신사 측의 이러한 요청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 아키히토 상황 부부   ©JPNews

 

야스쿠니 신사는 이같은 방문 청원을 궁내청에 냈지만, 궁내청이 이를 거절해 결국 성사되지 않았다.

 

야스쿠니 신사는 태평양 전쟁에서 사망한 일본 군인들을 신으로 받드는 곳이다. 이곳에는 A급 전범도 합사되어 있으며 이들의 침략, 전쟁범죄 행위에 대해서도 찬미하고 동조하는 전시물이 다수 설치되어있다.

 

▲ 야스쿠니 신사     ©JPNews

 

또한 강제동원된 조선인들도 천황에 충성을 바치고 전사한 자로서 이곳에 합사되어 있는 탓에 유족들이 여전히 항의 운동 및 분사 요구를 하고 있는 실정이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