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위안부상 전시 중단, 정권 의향 아냐"

일 문부과학상 위안부상 전시 중단에 정권 관여 부인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8/09 [08:30]

아이치현에서 열린 국제예술제에서 위안부 소녀상을 전시한 기획전이 중단된 가운데, 일본 문부과학상이 정권 관여 의혹을 부인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시바야마 마사히코 문부과학상은 8일 각료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표현의 부자유'를 테마로 한 전시회가 중지된 문제와 관련해 "보조금을 지급하는 사업에 있어서, 정권의 의향에 따른 것만 인정한다고 말한 적도 없고, 털끝만큼도 그렇게 생각한 적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서 전시회 중단은 실행위원회의 판단이었다고 강조했다. 

 

본래 이 전시회는 8월 1일부터 10월 14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우익세력의 협박 전화, 팩스 등이 잇따라 결국 실행위원회 측이 이달 3일, 전시를 중단했다. 위안부 소녀상이 전시됐다는 이유로 전시 전부터 일본내 보수성향을 가진 이들의 비판이 거셌고, 보조금 지급 재검토 혹은 삭제 여론도 일었다. 이에 일본 관방장관이 "상황을 파악해보고 검토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협박에 의해 굴복당한 선례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전시 중단 결정에 대한 비판이 잇따르고 있고, 일각에서는 이번 전시 중단에 있어서 아베 정권의 입김이 닿았던 것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문부과학성이 공식적으로 부인하고 나선 것이다.

 

문부과학성은 이 기획전을 포함한 여러 예술제를 보조금 지급 사업으로 선정하고 있다. 아직 보조금 약 7800만 엔은 교부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문부과학상은 "사전에 (실행위원회로부터) 전시내용에 대한 설명은 없었다"면서 심사를 계속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