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인 빈집털이범 일본서 붙잡혀

단기비자로 일본 방문, 도쿄 주택가에서 빈집털이 범행

가 -가 +

JPNews
기사입력 2019/08/04 [05:51]

단기 비자로 입국해 주택무단침입 및 절도를 일삼던 한국인 절도범(29)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3일 각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한국인 진용민(혹은 진영민) 용의자는 지난달 12일, 시부야 구의 주택에 잠기지 않은 창문을 통해 침입해 값비싼 시계나 노트북 등 우리돈 340여만 원 어치의 물건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주변 방범카메라 영상 등으로 진 용의자의 혐의를 포착했다. 용의자는 사건 3일 전에 입국해 1주일가량 체류한 뒤 한국에 귀국했다.

 

진 용의자는 혐의를 인정하고 있다고 한다. 그는 "일본에는 여행으로 왔지만, 놀 돈이 필요했다"고 진술했다.

 

용의자가 추가 범행이 있었다고 진술한데다 주변에 유사한 절도 피해 사례가 있어 경찰은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 경찰은 진 용의자가 단기 비자로 일본에 입국해 빈집털이를 반복했다고 보고 있다. 

 

한편, 한일관계 악화 속에서 이번 뉴스를 접한 일부 일본 누리꾼들은 한국인의 단기 비자를 강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