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 외무차관 "문대통령, 무례하다"

후지TV 위성채널 방송 출연해 문 대통령 비난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8/04 [05:35]

사토 마사히사 외무 부대신(차관급)이 2일, 후지TV 위성채널 방송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무례하다", "품격이 없는 발언을 한다"고 언급했다.

 

일본정부가 2일, 한국을 수출 우대 조치 대상국 목록인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강한 어조로 일본을 비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사토 부대신은 방송에서 "적반하장이라는 품격없는 말을 사용하는 것은 이상하다. 일본에 대한 무례다"라고 비난했다.

 

문대통령이 화이트리스트 배제는 강제징용재판의 보복조치라고 지적한 데 대해, 사토 부대신은 "전혀 다른 사안이다. 보복조치도, 금수조치도 아니다"라고 반론했다. 

 

미국의 중재안을 일본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면서 "국내용으로 일부러 반일감정을 부추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