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화이트리스트 배제, 한일관계 영향無"

일본 관방장관, 한일관계 영향 없다고 강조하는 이유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8/02 [11:38]

일본정부 대변인 역할을 겸하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2일 오전 정례기자회견에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기로 각의결정한 데 대해 "어디까지나 한국의 수출제도나 운용에 불충분한 점이 있다는 점에 입각한 운용 재검토"라면서 "한일관계에 영향을 끼치는 조치는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더불어 "우대 조치를 철회해 다른 아사아 각국과 같은 조치를 취하는 것이며, 금수조치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아시아 국가들과 밀접한 경제관계를 구축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서플라이체인(부품공급망)에 대한 영향은 전혀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일관계가 한층 악화될 것이 명백한 상황에서도 한일관계에 영향이 없다고 말한 점, 또한 금수조치가 아니라고 강조한 것은 자유무역에 반하는 행위를 한 데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과 한일관계 악화에 대한 미국의 우려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