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의원단 방일, 日냉대 속 '무소득'

끝까지 모습 보이지 않는 자민당 집행부, 약속 취소도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8/01 [14:57]

한국 국회의원단이 일본을 방문해 의원외교를 통한 관계개선의 길을 모색하려했으나 기대했던 성과를 얻지 못했다. 

 

31일에 방일한 초당파 의원단 10명은 이날 누카가 후쿠시로 자민당 의원을 비롯한 일한의원연맹 소속의원들과 점심식사를 함께 한 데 이어 공명당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와 만났다. 그러나 아베 총리나 자민당 집행부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일본 측의 냉대가 엿보이는 부분이다.

 

이날 점심식사 자리에서 누카가 의원은 "한일관계의 토대가 되어온 법적기반(한일 청구권 협정)이 무너지면 우리가 한국을 옹호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진다"며 일본 국내 상황을 이야기했다. 

 

또한 한국 의원들로부터 수출규제 철회를 요구했으나 일본 측은 일본 정부의 '안보상의 문제'라는 입장을 밝히는 데 그쳤다. 

 

한편, 공명당 야마구치 대표와의 만남에서 한국 의원단의 서청원 의원(무소속)은 "정부간 대화가 부족하다"며 공명당이 일본정부를 설득해달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야마구치 대표는 "한일관계에 일본 국민이 많은 실망감을 안고 있다. 한국은 정권이 바뀌면 정부간의 약속도 깨진다는 게 사람들의 인식이다. 문제를 해결하는 공은 한국대통령에 있다는 점 말씀드린다"고 반박했다.

 

이날 회장의 분위기는 무거웠고, 끝날 무렵엔 정적이 흘렀다고 한다.

 

초당파 의원단은 두 번의 회담에서 일본 측과 스포츠, 문화교류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은 확인했으나 주요 사안에 대해서는 서로의 입장을 이야기하는 데 그쳤다. 

 

1일에는 예정됐던 자민당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과의 만남이 취소됐다. 자민당 측은 한국 측에 긴급 회의 준비 등으로 면담할 수 없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 이에 강창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자민당의) 대단한 결례"라면서 "우리가 거지도 아니고 충분히 생각을 전달했다. 자민당 아베 정권의 본심을 잘알았다"며 크게 분개했다.

 

한일관계가 악화하는 가운데 심각한 대립이 이처럼 의원외교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