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한국인 관광객이 사라지고 있다"

한국 日여행 자제 움직임에 한국행 항공편 폐지 우려도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7/20 [14:40]

한일관계 악화로 사가(佐賀) 공항 한국행 항공편의 이용객 수가 줄면서 항공편 감소 및 폐지가 검토되고 있다. 

 

야마구치 요시노리 사가 현 지사는 19일, 기자회견에서 "한국을 오가는 항공편에 매우 큰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지금 솔직히 말씀드려 어려운 상황입니다"라며 근심어린 표정을 지었다.

 

사가현에 따르면, 사가 공항의 한국왕복 항공편은 4월~6월 기간 중 탑승률이 70.6%로, 전년동기대비 8% 내려갔다. 반도체 수출규제가 강화된 7월 이후의 수치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으나, 더욱 감소한 것은 분명하다고 한다. 한국행 항공편을 운항하는 티웨이 항공은 노선 감축 혹은 폐지를 검토 중이라고 한다.

 

▲ 항공기     ©JPNews/이승열

 

사가 현은 한일 관계 악화로 한국 국내에서 일본행 항공편의 광고를 내는 것조차 어려운 상황이며, 그 영향으로 이용객이 감소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사가공항의 한국을 오가는 항공편은 90% 가량이 방일 한국인 관광객으로, 작년 한 해동안 사가 공항 국제선 이용객의 60%가 한국인이었다. 사가 현으로서는 공항운영에도 큰 차질이 빚어지는, 그야말로 비상사태다.

 

사가 현측은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설 방침이다.

 

한국인 관광객 감소, 다른 지역에서도

 

한편, 이같은 한국인 여행객 감소는 사가 현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관찰되고 있다.

 

일본 지상파 민영방송 TBS는 17일, "수출규제의 영향이 관광에서도 나타나고 있다"면서 "한국인 관광객으로 붐비던 돗토리현에 지금 한국인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며 현지 상인들의 우려를 전한 바 있다. 

 

또한 일본 보수 매체 '산케이 신문'은 18일, "일본 정부가 방일외국인 수 2위인 한국에서 일본 여행 보이콧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는 데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마네 현과 한국을 오가는 항공편 운행이 중지되고, 여행 예약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고 한다. 

 

이 매체는 "도쿄 올림픽이 개최되는 내년까지 연간 4000만 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목표에 암운이 드리우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ICJ가자 19/07/20 [16:12]
ICJ가서 국제재판 받으면 되잖아? 한국이 이기면 일본이 받아 들일수밖에 없을거고 일본이 이기면 한국이 일본기업 재산 강제압류 중단하고 한국정부가 다 피해자 유족들한테 보상해주면 되는데 왜 이렇게 일을 복잡하게 만들어?
웃기는 소리 19/07/21 [00:47]
그거 하나만의 문제인 줄 아는감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 카드를 꺼낸 건 3번째 침략의 예고편 중에서도 가장 약한 거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