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소설 베껴서 범행 저질렀다"

33명 사망 35명 중경상, 방화사건으로는 금세기 최악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7/19 [07:09]

교토시에서 18일 발생한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방화사건으로 총 33명이 사망하고 3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그야말로 대참사다. 일본에서 방화사건으로 이 정도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은 금세기 들어 처음이다.

 

일본 경찰이 방화한 남성을 붙잡았으나, 현재 큰 화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한다. 경찰은 방화 혐의로 구체적인 경위와 동기를 조사할 방침이다.

 

18일 오전 10시반쯤, 교토 시 후시미 구에 있는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1층 현관에 들어온 남성이 주변에 휘발유를 뿌린 뒤 불을 붙였다. 불은 폭발과 함께 삽시간에 주변으로 퍼졌다.

 

건물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직원 등 74명 가운데 33명이 사망하고 3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망자는 남성이 12명, 여성이 20명으로 1명은 불에 타 성별을 알 수 없다고 한다.

  

방화범은 현장에서 도주했으나 100미터 떨어진 곳에서 붙잡혔다. 당시 얼굴과 발 등에 큰 화상을 입은 상태라 치료를 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때문에 경찰은 조사를 개시하지 못했다고 한다.

 

가지고 있던 면허증으로 확인한 결과 41세 남성이었다. 

 

이 남성은 '교토 애니메이션'에 근무한 경력도 없고 이 회사와 아무련 관련이 없다고 한다. 또한 건물 근처에서 휘발유를 넣는 깡통과 여러 개의 칼, 해머 등이 발견돼 경찰은 방화범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목격자들은 이 남성이 "죽어버려"라고 소리치면서 불을 붙였다고 진술하고 있다. 또한 방화범이 경찰에 붙잡혔을 때 현장에 있었던 여성이 말하길 "살찐 체형의 남성이었다. 배에 문신이 있었다. 화상을 입어 한쪽 발은 맨발이었고 피투성이였다"고 한다.

 

또한 경찰에 따르면, 현장에서 방화범이 "소설을 베껴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이야기했다고 한다.  이 때문에 경찰은 교토 애니메이션이 제작한 애니메이션에 불만을 가지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수사본부를 설치해 이 남성의 회복을 기다린 뒤 더 자세한 범행 경위와 동기를 조사할 방침이다.

 

교토 애니메이션은 1981년 창업한 회사로 주로 TV, 극장용 애니메이션 작품의 기획 제작을 맡고 있다. TV애니메이션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럭키 스타', '케이온' 등의 히트작을 지니고 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