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극우 '성역' 야스쿠니신사, 직원 성추행 파문

야스쿠니 신사 간부 직원의 성추행 의혹, 영상도 공개돼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7/18 [19:50]

일본 극우의 '성역'으로 A급 전범 등이 합사되어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성추행 파문이 일고 있다. 가해자는 간부 직원으로 피해 여성은 한 두 명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보수 타블로이드 주간지 '주간신초'는 18일, 야스쿠니 신사의 간부가 여러 여성을 성추행했다면서 한 중년남성이 여성의 신체를 집요하게 만지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성추행하고 있는 이는 만 55세 처자식이 있는 제의(祭儀) 과장이다. 제의 과장은 야스쿠니에 있어서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봄, 가을의 예대제(例大祭) 행사의 현장 책임자다. 또한 246만여 영령의 데이터베이스를 관리하는 책임자이기도 하다"

 

성추행이 발생한 장소는 제의과장이 단골로 가는 노래방 주점이라고 한다. 어두운 공간에서 이 간부 남성은 소파에 앉아 옆에 앉은 여성의 어깨나 허리를 감싸 안고, 팔을 주무르거나 만졌다. 

 

그밖에도 여성의 손을 집요하게 만지고 손을 자신의 다리쪽으로 끌어오는 모습도 영상에 등장한다. 이 영상에 나오는 여성들은 모두 다른 여성이다. 

 

야스쿠니 측은 주간신초의 취재에 "본 신사로서는 (해당사실을) 모릅니다"라며 회피했다고 한다.

 

해당 사안과 관련해서는 주간신초 최신호(7월 25일호)가 자세히 다루고 있다. 

  

주간신초 측이 유튜브에 공개한 영상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