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여성후보에 "제일 잘 한 일은 출산" 발언 파문

자민당 미쓰야 의원, 자민당 여성 후보 응원 연설에서 문제 발언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7/13 [05:00]

일본에서 참의원 선거 운동이 한창인 가운데, 자민당 의원의 발언이 파문을 낳고 있다.

 

미에 현 이세 시에서는 미쓰야 노리오(三ツ矢憲生) 자민당 중원의원이 12일, 미에 선거구에 입후보한 자민당 현직 의원 요시카와 유미 후보의 응원 연설에 나섰다. 그는 이날 연설에서 "이 6년간 요시카와는 무엇을 해왔는가. 가장 큰 공적은 아이를 낳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일본 온라인상을 중심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 자민당 미쓰야 의원     ©자민당

 그는 미에 현에 대해 "난카이 해구 지진이 발생할 경우, 큰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이라면서 "그 경우에 지원금을 제대로 줄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인가, 잘 생각해보시길 바란다"고 언급한 뒤, 문제의 발언을 했다. 

 

그는 요시카와 후보에 대해 "6년 전, 정말 오랜만에 미에 현에서 참의원 의석을 탈환했다"고 소개하면서 "그 6년간 요시카와 의원이 무엇을 했는가. 가장 큰 공적은 아이를 낳은 일"이라고 말했다.

 

모인 청중으로부터 웃음소리가 들리자 "인구가 늘어난다는 점도 있지만, 후보 본인 역시 아이를 낳고 어머니가 되어 자신의 아이의 자는 모습을 보면서 이 아이를 위해 좋은 나라로 만들고 싶다, 좋은 지역으로 만들고 싶다, 그런마음이 생겼다"고 강조했다. 

 

저출산이 심각한 일본인 만큼, 나름 출산을 장려한다는 뜻에서 한 발언이겠지만, 일본 여성들로부터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일본 온라인상에서는 "여성을 아이낳는 존재로 밖에 보지 않는 것", "제일 잘한 게 출산이라니, 모욕 아닌가", "여자는 애기나 낳는 존재로 여긴다"며 발언을 문제시 삼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자민당의 고령 의원들로부터 이처럼 여성의 출산과 관련해 문제 발언이 이전부터 자주 논란이 되어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