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위안부 재단 해산 완료, 일본 반발

'화해 치유의 재단' 해산, 일본 "해산 완료 인정 안 해. 합의 이행하라"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7/06 [11:10]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기초한 '화해 치유의 재단'이 공식 해산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5일 외교루트를 통해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 거출금의 일부가 남아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해산 절차가 마무리된 것을 인정하지 않겠다면서 한국 측에 합의를 실행하라고 요구했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 가나스기 겐지 아시아 대양주국장은 5일 오전, 주일 한국대사관의 김경한 차석공사와 외무성 내에서 만나 "해산이 마무리된 걸 인정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관방 부장관(차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계속 강하게 요구해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화해치유재단은 일본이 낸 10억 엔을 재원으로 위안부 할머니에게 1인당 1억 원, 유족에 2천만 원의 지원금을 지급하는 사업을 실시했다.

 

그러나 위안부 합의가 피해자나 그 유족들의 의사 반영없이 정부간의 협의로만 진행됐다는 점에서 반발이 컸고, 여전히 이러한 지원금을 받지않고 있는 위안부 할머니나 유가족이 적지 않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에는 피해자 우선주의에 반한다는 점에서 위안부 합의를 무력화하고 지난해 11월부터 재단 해산 절차에 들어갔다.

 

외무성 측은 "지원금 지급이 끝나지 않았고 잔여금의 사용처도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향후 한국 측과 협의를 지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로부터 받은 10억 엔을 돌려주겠다는 입장이지만 일본 측이 거절하는 상황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