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조선도공의 후예' 14대 심수관 별세

한일문화교류에 크게 이바지해, 한국명예총영사 맡기도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6/17 [11:00]

사츠마야키(薩摩焼) 14대 심수관(본명 오오사코 케이키치)이 16일, 폐렴으로 별세했다. 향년 만 92세였다. 

 

그는 16세기말 임진왜란 당시 사츠마의 무장 시마즈 요시히로(島津義弘)가 끌고간 조선도공의 후예다. 그는 조선도공들의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소재로 한 시바 료타로의 단편, '고향을 잊지 못합니다(故郷忘じがたく候)'에도 주인공으로 등장한 바 있다.

 

와세다 대학 졸업생인 그는 13대가 사망한 1964년, 그 뒤를 이어 14대 심수관에 올랐고, 1999년에는 장남이 15대 심수관으로 그의 자리를 이어받았다.

 

그는 꾸준히 창작활동을 이어가면서 사츠마야키의 보급에도 노력했다. 1970년에 오사카 만국박람회 등 국내외 전람회에 출품하고 도자기 등 공예품을 소개한 책을 내기도 했다. 1998년 가고시마 현에서 개최된 행사인 '사츠마야키 400년제'에는 실행위원회 멤버로 기획 입안부터 참가했다.

 

사츠마야키를 통해 한일 문화 교류에도 적극적으로 공헌했다. 1989년에 일본최초로 한국명예총영사에 임명됐고, 1999년에는 일본인으로서 처음으로 한국 은관문화훈장을 받았다.

 

2004년 가고시마현 이부스키 시에서 한일 정상회담이 열렸을 때 노무현 대통령을 본가에 있는 심수관 가마에 초대하기도 했다. 2010년에는 오랜세월 한일문화교류활동이 평가받아 아사히 소(小)수장(綬章)을 받았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