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 의장, 천황 사죄 요구 발언 사과

일 정부 "하토야마와의 만남 때의 일, 노코멘트"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6/15 [10:37]

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에서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총리와 오찬을 함께 했다. 이자리에서 그는 천황의 사죄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된다는 자신의 발언을 사과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날 "한국인 입장에서는 납득할 수 있겠지만, 일본인들은 천황까지 거론하는 것은 실례라고 생각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문 의장 또한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이 천황 사죄 요구 발언 이후 사과의 뜻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저히 얽힌 매듭이 풀리지 않고 있는 작금의 한일관계를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물론 이에 각 일본 주요 언론이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일각에서는 "이제와서 사과라니"라는 부정적인 반응도 나왔다.

 

한편, 일본 정부 대변인 격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4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문의장의 사과 발언에 대한 한 기자의 질문에 "하토야마 전 총리와의 회담이므로 코멘트를 삼가겠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