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강제징용자 문제, 韓책임지고 처리해야"

日외상, 강연회에서 한일관계 및 강제징용자 문제 언급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9/05/12 [10:31]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한 강연회에서 강제징용자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책임 지고 이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고노 장관은 11일, 홋카이도 삿포로 시내 호텔에서 열린 '요미우리 비지니스 포럼 2019' 제1회 강연회에 강연자로 참석했다.

 

그는 이날 120여 명의 청중 앞에서 '향후 일본 외교의 향방'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고노 외상은 강연에서,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의 도발 행위를 재개했다면서, 한미일 삼국간 연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악화하는 한일 관계에 대해 "정치 분야에서 한일관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강제징용자 배상 판결과 관련해서는 "한국 정부가 책임지고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을 통해 이미 해결된 문제인 만큼, 강제징용자 배상은 일본 기업이 아닌, 한국 정부가 해야 한다는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고노 장관은 10일,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라브로프 외상과의 러일 평화조약 협상에 나섰다. 그 뒤 홋카이도로 직행했다.

 

이날 강연에서 그는 러일 협상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북방4도(쿠릴열도)의 원주민도 고령이 되었으므로 되도록 빨리 협상을 마치도록 노력하겠다"며 조기 체결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