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시교육위, 정부 '방사능 안전홍보지' 회수

시가 현 야스 시 교육위 "정부 책자, 안정성만 강조" 문제시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4/26 [10:48]

일본 정부가 일선학교에 배포한 방사능 안전홍보지를 한 시교육위원회가 회수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원전사고 피해나 피해자들 심정을 생각지 않고 안전성만 강조하고 있어 문제가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원전사고 피해 실상이나 방사능의 위험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기보다는 안전성만을 홍보하는 일본 정부의 체질에 문제를 제기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지난해 전국 초중고학교에 '방사선 부독본'이라는 자료지의 최신판을 배포했다. 방사선에 대한 과학적인 지식을 알리고 이해를 심화하는 목적으로, 전국 초등학교에 약 700만 부, 중고등학교에 약 750만 부 배포됐다.

 

제1장에서는 방사선의 인체 영향과 더불어 자연환경이나 의료기기로부터 받는 방사선량 등을 해설하고 있으며, 제2장에서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피해나 복구 현황, 피난민에 대한 이지메(집단 괴롭힘) 사안 등을 다루고 있다.

 

이 부독본은 지난해 10월 최신판으로 개정됐는데, 이 개정판이 문제가 됐다. 개정 전에 비해 원전사고에 대한 언급은 줄고, 일상생활에서 받을 수 있는 방사선량 등의 설명을 우선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 방사선 부독본     ©JPNews

 

시가 현 야스 시 교육위원회는 3월 9일, 시의회 질문에서 "이번 부독본은 자연계의 방사선과 사고에 의한 방사선을 동일시하고, 안전하다는 결론으로 이끌려 하고 있어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시교육위가 내용을 정밀 조사했고, 결국 부독본을 전량 회수하기로 결정했다.

 

3월 11일자로 학부모들에게 "내용이나 취급에 대해 재차 협의한 결과, 기술된 내용에 과제가 있다고 판단했다"는 문서를 보내고, 회수 협력을 요청했다.

 

시교육위는 일본 교토신문의 취재에 대해 "재난피해자들의 목소리가 적혀있지 않다", "폐로 작업 등 향후 과제를 기술하지 않고 안전성만 강조한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내용이 지나치게 난해한 부분이 있다"고 회수 이유를 설명했다.

 

시교육위는 현재도 자료를 회수 중이라고 한다. 니시무라 켄 교육장(교육감)은 "원전사고로 아직도 4만 명 이상의 피난자가 있는데도 부독본에는 그 사람들의 마음이 담겨있지 않다. 한번 회수하고나서 자료를 보충하는 등 활용방법을 검토하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문부과학성 교육과정과는 야스 시측의 이번 대응에 대해 "부독본이 전부는 아니다. 부족한 것이 있다면 다른 자료로 보충하는 등 각 현장에서 맞춰서 사용해달라"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