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새 연호, 뜻 알기 어렵다

日외무성, 외국 정부에 새 연호 뜻 설명하기로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4/04 [09:19]

일본 외무성은 외국 정부에 새 연호 '레이와(令和)'의 뜻을 'Beautiful Harmony', 즉 '아름다운 조화'로 설명하도록 각 재외공관에 지시했다.

 

이처럼 개별적인 설명을 굳이 하는 이유는, 새 연호 발표 직후 '令'을 'order'(명령, 질서)로 번역하는 외국 매체가 많았기 때문이다.

 

영국 BBC의 경우, 'order and harmony'로 보도했다. 일부 유럽, 북미 매체에서는 '令'에 대해 'command(명령, 지시)'로 번역하기도 했다.

 

외무성 담당자는 "'레이와(令和)'의 의미를 정확하게 번역하는 건 어렵지만 전혀 다른 해석을 하는 것을 막기 위해 그 취지를 따로 전달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그런데 사실 일본내에서조차 '令'이 아름답다는 의미로 쓰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명령(命令), 정령(政令, 내각이 정한 명령), 소집령(召集令) 등 '명령'이라는 의미로 주로 쓰인다. '令'을 '아름답다'로 해석하는 일은 거의 없다. '아름답다'는 '令'의 숨은 뜻이다. 그러니 따로 그 뜻을 전해야하는 수고가 있는 것이다.

 

일본의 일부 지식인들 사이에서는, '令'이라는 한자에 담긴 그 위압적인 이미지를 이유로 새 연호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집권여당인 자민당내에서도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왔다. 항상 정권을 견제하며 당내 야당의 역할을 하는 이시바 시게루 간사장은 1일, 새 연호가 발표되자 "위화감이 있다. '令'이라는 한자의 의미를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