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모든 日초등 사회교과서, 독도 영유권 주장

내년부터 사용되는 日초등 사회교과서, 모두 "독도는 일본 고유의 땅" 기술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3/27 [10:51]

내년 4월부터 사용되는 모든 일본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 고유의 땅"이라는 기술이 들어간다. 이에 한국 외교부는 일본대사를 초치하는 등 강력히 항의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26일, 내년 4월부터 초등학교에서 사용되는 교과서 검정 결과를 공표했다. 11개 교과 164권의 교과서가 모두 합격했다.

 

사회 과목은 3사가 신청했다. 업체들은 일본 정부의 신학습지도요령과 일부 수정요구에 따라 영토 관련 기술을 대폭 강화했다.

 

일본 정부의 요구에 충실히 따른 결과, 5,6학년용 사회 과목의 경우, 한국, 중국, 러시아와 영토분쟁 중인 독도(일본명 다케시마), 쿠릴열도(일본명 북방영토), 댜오위다오(센카쿠 열도)에 대해 모든 교과서가 '일본 교유의 영토'라고 표기했다.

 

이를테면, '도쿄서적'에서 출판한 5학년용 사회과목은 독도에 대해 "일본 고유의 영토이지만, 한국이 불법점거하고 있기 때문에 일본은 항의를 지속하고 있다"고 기술했다.

 

일본문교출판의 6학년용 교과서는 센카쿠 열도에 대해 "일본 고유의 영토다. 그 영토를 둘러싼 문제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자국 영토라 주장하고 있다"라고 적고 있다.

 

한편, 초등학교 교과서의 독도 영유권 주장 관련 기술에 대해 한국 외교부는 26일 오후, 주한 일본 대사관의 나가미네 야스마사 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또한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을 발표하고, 독도에 대해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히 한국고유의 영토"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포함시킨 교과서를 합격시킨 것을 강하게 규탄하고 즉시 철회를 요구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초등학생에게 영토에 대한 잘못된 생각을 가르치는 것이 되어 양국의 미래지향적인 관계발전에 부정적인 영향을 가져온다는 것을 일본 정부는 자각해야 한다", "한국정부는 일본 정부의 부당한 주장에 단호히 대응한다. 일본 정부는 역사의 교훈을 직시해 미래세대의 교육에 있어서 책임있는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 일본의 교과서 검정제도

 

교과서 회사가 편집한 원고 단계의 교과서를 문부과학성이 심사하는 제도다. 초중고마다 약 4년에 한번 이뤄진다.

 

1) 학습지도요령에 따랐는가 2) 범위나 표현은 적절했는가 등을 교과서 검정 심의회가 심사해 부적절한 기술에는 검정의견이 붙는다. 합격하지 않으면 교과서로서 인정되지 않는다. 

 

이번에는 초등학교 전 교과목이 대상이 됐다. 문부과학성은 2017년 3월, 초등학교 신학습지도요령을 고지했고, 이를 기반으로 교과서 편집작업이 이뤄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