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극성넷우익, 알고보니 日연금사무소 소장

익명 트위터 통해 민족차별적 글 다수 게재한 연금사무소 소장, 대기발령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3/25 [15:10]

익명 트위터 계정을 사용해 민족차별적인 글을 올린 연금사무소 소장이 경질됐다고 25일 아사히 신문은 보도했다.

 

일본 연금 기구는 이날, 도쿄 세타가야 연금사무소 소장을 대기발령시켰다고 밝혔다. 소장 본인에게 자세한 사정을 들어본 뒤 처분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한다.

 

연금기구에 따르면, 이 소장은 24일, "익명 트위터 계정을 통해 외국인에 대한 차별적인 글을 올렸다가 인터넷상에서 논란이 됐다"고 상부에 보고했다고 한다. 구체적인 글의 내용은 현재 확인 중이라고 한다.

 

연금기구가 소장의 익명 계정에서 확인한 바로는, 야당 국회의원의 이름을 열거하며 '역적', '재일한국인', '비일본인' 등 정부여당의 정책에 반대하는 이들을 일본인이 아니라며 민족차별적인 언어를 사용해 공격했다.

 

그는 24일 저녁, 자신의 익명 계정에 있는 차별적 언사가 담긴 트윗을 모두 삭제한 뒤 "제가 행한 차별적 발언에 대해 오늘 회사에 보고했습니다", "차별적 발언에 대해 깊이 사죄드립니다. 더불어 앞으로 두 번 다시 하지 않겠다고 약속드립니다"라는 사과 글을 옮겼다.

 

연금기구 측은 "차별적인 발언은 있어서는 안 된다. 극히 유감"이라고 언급했다.

 

- 어떤 글을 썼나?

 

아래는 그가 트윗에 올린 글들이다.

  

연금사무소 소장 트윗 "거짓말 밖에 안한다. 벌레 들어간 김치, 똥, 반찬 재활용 오케이, 은혜를 배신으로 갚는, 젖 내놓는 치마저고리, 마음대로 일본 사는 재일한인, 쓰다보니 기분 드러워졌다" "한일 단교"   


 

연금사무소 소장 트윗 "본래 속국근성의 비겁한 식분(食糞, 똥을 먹는)민족. 일본과 관계없다. 단교, 무시가 제일. 남북통일 뒤에는 적국 확정이니까 준비하자"   

▲ 논란의 연금사무소 소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