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회 여성의원 비율, 日165위, 韓121위

한국과 일본, 국회 여성의원 비율 세계 평균치에 못 미쳐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9/03/07 [15:03]

국회 여성의원 비율에서 일본이 165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121위였다.

 

국제 의회 연맹(IPU)이 국회에서 여성의원이 차지하는 비율을 조사했다. 그 결과, 올해 1월 1일 시점으로 가장 여성의원 비율이 높았던 나라는 아프리카 르완다로 61.3%였다.

 

일본은 10.2%(중의원)로 전년도보다 7단계 하락한 165위였다. 한국은 17.1%로 121위였다. 선진국 가운데 프랑스가 39.7%로 16위, 이탈리아가 35.7%로 30위, 미국이 23.5%로 78위였다. 

 

세계 전체 여성의원 비율은 1995년에 11.3%였으나 올해 1월 시점에 24.3%를 기록, 2배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IPU측은 약 130여 국가가 여성 할당제를 적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한국과 일본 모두 세계 평균치에 도달하지 못해 아직까지 여성권익 향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