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 올해 해상관함식에 한국 초대 안한다

"사격통제레이더 논란 미해결된 채, 이런 상황에서 초대 어려워"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2/25 [10:15]

일본 방위성이 올해 10월 열리는 해상자위대 관함식에 한국 해군을 초대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25일 산케이 신문은 보도했다.

 

일본 복수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광개토대왕함의 일본 해상초계기 P1에 대한 사격통제 레이더 조준 여부를 둘러싼 양측 갈등이 해결되지 않은 데 대한 조치라고 한다.

 

이 관함식은 3년에 한 번 정도 열리며 다수의 해상 함대와 항공기가 참가한다. 우호국의 해군 함정도 '축하항행부대'로 초대된다.

 

일본 방위성은 이미 미국, 호주, 인도, 싱가폴뿐만 아니라 중국에도 안내장을 보냈다. 하지만 한국은 아직 초대하지 않고 있다. 지난 2015년 관함식 때는 미국, 호주, 인도, 프랑스 외에도 한국 해군 대조영함도 참가한 바 있다.

 

일본 방위성 간부는 산케이 신문의 취재에 "한국이 레이더 조준 문제로 전향적인 대응을 취하면 초대하는 것은 가능하다. 하지만 지금의 상황이 지속된다면 어렵다"고 밝혔다.

 

▲ 해상자위대 호위함 이즈모     ©해상자위대

 

일본 방위성은 올해 4월에 예정됐던 해상호위함 '이즈모'의 부산 입항 계획도 취소한 바 있다.

 

자민당의 한 의원은 "관함식은 총리도 참석하는 해상자위대의 일대 행사다. 레이더 조준 문제를 미해결로 놔둔 채 한국 해군을 부르면 일본이 (한국을) 용서했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보내게 된다. 한국이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하지 않는 한 (초대는) 있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지난해 12월, 한국 광개토대왕함이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를 사격통제레이더로 조준했는지 여부를 둘러싸고 한일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올 상반기의 양국 방위협력은 백지화된 상태. 방위당국간 대화의 문마저 닫히려 하고 있어 많은 이들의 우려를 낳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