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혼다, 2021년에 영국공장 폐쇄키로

'노딜 브렉시트' 우려로 日기업 대책 분주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2/20 [15:03]

일본 자동차 제조업체 혼다는 19일, 2021년까지 유럽유일의 4륜차 생산거점인 영국 공장에서의 생산을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유럽 판매 부진이 지속되고 있어 생산 체제 재편에 들어간다. 영국이 2016년 국민투표로 유럽연합(EU) 이탈을 결정한 이래 자동차 대기업이 영국내 공장 문을 닫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국이 EU를 합의없이 이탈하는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향후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부품 제조업체 등 영국에 거점을 두는 업체들에도 영향이 확산될 전망이다.

 

발표에 따르면, 혼다는 2021년 중에 영국 남부 스윈던에 있는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하고 노동조합과 협의를 시작했다. 공장에서 일하는 약 3500여 명의 직원에 대해서는 지원을 하기로 했다.

 

이 공장은 2018년에 주력차종인 '시빅'을 약 16만 대 생산해 반 이상을 북미에 수출해왔다. 2022년쯤 예정된 차기 모델은 미국에서 생산할 에정이다. 생산량 가운데 약 35%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유럽수출 분량은 일본이나 중국에서 생산해 조달한다. 유럽 총괄기능은 영국에 남긴다.

 

혼다의 2018년 유럽 판매는 13만대에 그쳐 유럽내 점유율은 1%를 넘지 못하고 있다. 다른 업체에 비해 영국 생산 분량 중 유럽에 수출하는 분량 비율이 높지 않아 유럽에 생산거점을 둘 필요성이 점점 줄어갔다. 더구나 영국의 EU 이탈로 인해 생길 생산이나 판매에 대한 향후 전망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에 본격적인 생산체제 개편에 나선 것이다.

 

또한, 중동 수출용 자동차 제조 거점인 터키 공장에서의 '시빅'생산은 2021년 중에 생산을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생산능력을 축소해온 일본이나 태국 공장 등을 포함해 2021년 말까지 혼다의 세계 전체 생산 능력은 현행보다 6% 줄어든 510만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 영국의 '노딜 브렉시트' 대응하는 일본 기업

 

영국의 브렉시트가 다음달로 다가온 가운데, 일본 자동차 제조업체나 전기 제조업체 사이에서는 생산체제 재편에 나서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고 19일 NHK는 보도했다.

 

이 중 닛산자동차는 이달 영국에서 계획해온 SUV 차량의 생산을 철회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도요타 자동차는 영국 공장에 부품 재고가 생산 공장을 4시간 돌릴 수 있는 분량밖에 없기 때문에 브렉시트로 인한 혼란으로 부품 납입이 늦어지면 공장의 조업이 정지될 우려가 있다고 한다.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편, 전자제품 업체 중 소니는 유럽 사업을 총괄하는 영국 현지법인을 통해 일본이나 다른 아시아국가의 공장에서 수입한 TV나 카메라 등의 제품을 EU 지역내에 수출해왔다. 그러나 영국이 EU에서 이탈할 경우, 수출 절차가 번잡해지기 때문에 회사는 올해 4월부터 법인의 등기를 영국에서 네덜란드로 옮기기로 결정했다. 다만, 유럽 사업을 총괄하는 업무와 직원은 계속 영국에 남기로 했다.

 

또한 파나소닉도 유럽 본사 기능을 영국에 두었으나 지난해 10월, 기능 일부를 네덜란드 거점으로 옮기는 등 생산체제 등에 변화를 주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영국이 협정 없이 EU를 이탈하는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되면 영국에 거점을 두는 일본 기업도 그 영향을 피할 수 없다. 

 

일단 새로운 관세가 발생해 영국에서 EU에 자동차를 수출할 경우, 10%의 관세가 부과된다. 또한 통관 절차가 필요해져 부품의 조달이나 제품 출하에 시간이 걸리게 될 수 있다. 또한 지금까지대로 노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영국내 공장에는 EU권 국가에서 이주한 외국인 노동자도 다수 일하고 있으나 이러한 사람들의 일하기 위한 조건이 엄격해질 가능성이 있다.

 

어떤 경우도 영국에 거점을 두는 기업에게 있어서는 생산활동이 침체되거나 새로운 비용이 발생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일부 기업에서는 생산 체제를 재검토하는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충분한 대비가 되어있지 않은 기업도 많다.

 

일본 정부는 현지 기업에 대한 정보제공을 강화하는 등 '노딜 브렉시트'에 대한 대비를 촉구하고 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