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美, '트럼프 노벨상 추천' 日에 비공식 요청"

아사히 "아베의 트럼프 노벨상 추천은 미국 요청에 의한 것"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2/18 [11:36]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노벨 평화상 후보로 추천하는 편지를 노벨위원회에 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그런데 이는 아베 총리가 미국 정부로부터 비공식적으로 의뢰를 받아서 한 것이라고 17일 아사히 신문은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가 노벨상을 주관하는 노벨위원회에 5페이지의 추천서를 보냈다고 밝혔다.

 

▲ 백악관 기자회견     ©JPNews

 

 

트럼프 대통령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일본을 대표해 경의를 담아 당신을 추천했다"면서 노벨위원회에 보낸 추천서를 줬다고 한다. 추천 이유에 대해 "(이전에는) 일본 영토 위를 날아다니는 미사일이 발사되곤 했으나, (북미관계가 개선된)지금 일본인들은 안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열린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 직후 미국 축으로부터 "(트럼프를 노벨상 후보로) 추천해달라"는 의뢰가 있었다고 한다. 이에 일본 정부가 정식 추천서를 작성해 노벨위원회에 보냈다는 것이다.

 

일본에서는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한 데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다. '트럼프는 노벨평화상에 적합한 인물이 전혀 아니다', '미국에 대한 아부도 도가 지나치다'는 등 부정적인 반응 일색이다. 이 같은 여론을 반박하거나 잠재우려는 듯이 "미국으로부터 의뢰받은 것"이라는 기사가 나온 것이다.

 

한편, 아사히 신문은 아베 총리가 본인을 노벨상 후보로 추천해줬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을 미국과 한국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