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포토] 시손 준, 나가노 메이...한 해 빛낸 日신예배우 총출동

가 -가 +

김미진 기자
기사입력 2019/02/12 [20:13]

한 해 동안 영화나 TV드라마 등을 통해 활약한 프로듀서와 전도유명한 신인배우 등을 꼽아 표창하는 '제43회 엘랑도르 상(Élan d'or=エランドール)' 수상식이 7일, 도쿄에서 열렸다.

 

엘랑도르 상의 올해 신인상에는 시손 준, 아오이 와카나, 다나카 케이, 나가노 메이, 나카무라 토모야, 마츠오카 마유 등 6명이 선출됐다.

 

특히 드라마 '옷상즈 러브(おっさんずラブ 아저씨의 사랑)'에서 호연한 다나카가 무대 위에 오르자 객석에서 환호하는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연속극 '절반, 푸르다'에서 여주인공을 맡은 나가노 메이는 이 작품에서 함께 열연한 시손 준과 나카무라 토모야와 재회해 기쁜 듯 "지금도 만나면 배역 이름으로 부르게 돼요"라며 미소지었다.

 

▲ 시손 준 2019年第43回エランドール賞授賞式     ©JPNews

▲ 아오이 와카나 2019年第43回エランドール賞授賞式     ©JPNews

 

▲ 다나카 케이 2019年第43回エランドール賞授賞式     ©JPNews

▲ 나가노 메이 2019年第43回エランドール賞授賞式     ©JPNews

▲ 나카무라 토모야 2019年第43回エランドール賞授賞式     ©JPNews

▲ 마츠오카 마유  2019年第43回エランドール賞授賞式     ©JPNews

▲ 2019年第43回エランドール賞授賞式     ©JPNews

▲ 2019年第43回エランドール賞授賞式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