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후지코시, 근로정신대 배상 소송 2심 패소

이달 들어 세번째 패소, 일 언론 "한 정부 대응 왜 안 하나"

가 -가 +

JPNews
기사입력 2019/01/31 [21:01]

근로정신대 할머니 5명이 일본 기업 후지코시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의 2심이 30일 열렸다. 서울고등법원은 이날 후지코시로 하여금 피해자에게 1인당 1억 원을 지급하라느 1심 판결을 유지했다. 후지코시의 패소는 지난 18, 23일을 포함해 이달만 3번째다.

 

원고 측 김옥순(90) 할머니는 국민학교 6학년 때 담임 선생님으로부터 "여학생 60명 가운데 50명은 일본에 가야 한다"면서 추첨으로 정신대에 끌려갔다. 공장에서는 탄환을 만드는 위험한 노동을 장시간 해야했고, 식사도 급여도 제대로 받지 못했다.

 

원고 측 다른 두 할머니는 담임 선생으로부터 "일본 공장에 가면 공부시켜준다"는 말에 근로정신대에 자원했다. 법원은 피해 할머니들이 "일본 측의 회유와 거짓말에 의해 지원했다"고 인정했다.  

 

일본 언론은,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자 배상판결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을 요구하고 있지만 한국 정부는 묵묵부답으로 전혀 대응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는 1965년의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강제징용자 문제가 이미 모두 해결되었다는 입장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