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유럽 EPA 2월 1일 발효

일본 언론 "세계 최대급 자유무역권 탄생"'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1/31 [18:00]

일본과 유럽연합(EU)의 경제동반자협정(EPA)이 2월 1일 오전 0시에 발효된다.

 

일본 언론은 "국내총생산(GDP) 합계에서 전세계의 30% , 무역총액으로 약 40%를 차지하는 세계최대급 자유무역권이 탄생한다"고 전하고 있다.

 

일본 측 관세철폐율은 품목 베이스로 약 94%, 유럽산 치즈나 와인 등에 소요되는 관세도 철폐된다. 다만, 저렴한 수입품의 증가로 인해 농업, 수산업에는 타격이 예상된다.

 

EU측 관세철폐율은 약 99%다. 대유럽 수출품 가운데 자동차의 경우, 관세가 발효 8년 뒤에 완전 철폐된다. 일본 자동차에 대한 관세 철폐는, 그동안 FTA체결을 통해 유럽에 무관세로 자동차를 수출했던 한국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에상된다. 다만, 한국 자동차 업계의 대유럽 수출분 상당량이 유럽 현지에서 제조되고 있어 이번 협정의 "영향은 제한적"(코트라 분석)이라고 한다. 

 

일본 정부는 EPA를 통한 관세 철폐로 무역이나 투자가 활발해져 일본의 GDP를 약 5.2조 엔 오르고 29만 명의 일자리가 새로 생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노가미 고타로 관방차관은 31일 기자회견에서, 일본과 EU의 EPA에 대해 "아베노믹스의 새로운 엔진이다. 환태평양 경제동반자 협정(TPP)과 함께 성장전략의 비책으로서 우리나라의 경제성장을 힘있게 견인해갈 것이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