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순경, 유흥업소 부업 뛰다 발각돼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유흥업소에서 아르바이트

가 -가 +

JPNews
기사입력 2019/01/31 [17:44]

일본의 한 여성 순경이 생활비를 벌기위해 밤에 유흥업소에서 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30일 일본 언론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야마구치 현 시모노세키 경찰서의 한 여성 순경이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후쿠오카 현의 유흥업소에서 일하며 약 8만 엔, 우리돈 80만 원 정도의 소득을 올렸다.

 

지난해 11월 관련 정보가 들어와 경찰이 조사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해당 순경이 "(유흥업소에서 번 돈을) 생활비에 보탰다"고 시인했다. 만 20세도 채 되지 않은 신입 순경이었다.

 

야마구치 현 경찰은 부업을 금지한 지방 공무원법 위반을 이유로 감봉 처리했다. 이 여성 순경은 그날 사직서를 제출했고 경찰이 이를 수리했다.

 

야마구치 경찰은 "이러한 사안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지도를 철저히 하겠다"고 언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