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3.1운동 100주년, 한일우호 원년 되길"

아사히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한일관계에 대해 언급"

가 -가 +

JPNews
기사입력 2019/01/29 [13:14]

통일부 장관을 지낸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방일기간 중 한일관계에 대해 언급했다고 28일자 아사히 신문은 보도했다.

 

이 교육감은 26일, 도쿄 신주쿠의 한 호텔에서 아사히 신문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한일관계 악화 원인에 대해 "아직까지 과거 식민지 지배라는 역사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여러 행사가 개최된다. 기념일을 맞아 한국인은 과거의 아픈 기억을 떠올릴 것이다. 그런 시기이기 때문에 한일관계는 더 나빠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본은 강제징용자, 위안부 문제도 협정으로 해결됐다고 본다. 하지만 냉전 하에서 맺어진 한일청구권 협정은 미국의 북동아시아 전략을 반영한 '타협의 산물'이다. 지금도 많은 피해자는 마음에 상처를 입고 이를 치유하지 못하고 있다. 일본 기업으로하여금 징용피해자에 배상하도록 명령한 대법원 판결은 한일 정부간 합의와는 관계 없다. 피해자의 개인청구권은 소멸되지 않았고 대법원이 한국의 법률에 기초해 원고의 권리나 존엄은 지켜져야 한다고 판단한 것이다"

 

"박근혜 전 정권과 아베 정권이 나눈 위안부 합의도 많은 피해자들이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이 교육감은, 일본이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의 태도변화를 이해하지 못하는 데 대해 '한일간 문화차이' 때문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한국에서는 정부가 문제를 해결했다고 생각해도 국민이 이상하다고 느끼면 뒤엎는다. 일본에서는 이해하기 어려울지도 모른다. 이는 정치문화의 차이다"

 

더불어 몇 번이나 반복해 사죄해야 하냐는 일본의 불만에 대해 "한국 국민은 위안부 문제나 역사교과서 문제로 일본 국내에서 나오는 언동을 볼 때마다 진심으로 사과하는 게 아니라고 느끼게 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다음 세대를 짊어질 한일 양국 젊은이들에게 기대하고 있다"면서 "독립운동 100주년, 일본에서는 연호가 바뀌는 해이다. 어렵겠지만 진실된 우호관계를 향한 새로운 출발의 해가 되면 좋겠다"며 한일관계의 진전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