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레이더 조준 논란' 일 "한국과 협의는 끝"

한국과 더이상 협의 않겠다는 최종견해 발표, 레이더 음 공개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1/21 [18:36]

한국 광개토대왕함이 해상자위대 P1초계기에 사격통제 레이더를 조준했다고 주장하는 일본 정부는 21일, 이 문제와 관련해 한국과 더 이상 협의하지 않겠다는 '최종견해'를 발표했다. 이와 더불어 레이더를 감지했을 때의 음성 자료를 증거로 공개했다.

 

레이더 조준 여부를 둘러싸고, 한일 양국 방위당국은 두 번의 실무 협의를 열었다. 레이더를 조준했다는 일본 측 주장에 대해, 한국은 조준하지 않았다고 반박하며 오히려 해상자위대 초계기가 위험한 저공비행을 했다고 사죄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방위성은 "이 이상의 협의를 지속해도 진실 규명으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한국과의 협의는 더 이상 하지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레이더를 조준 당했을 때의 소리를 "객관적인 증거"라며 공개했다.

 

한국 국방부는 방위성의 이같은 발표에  "깊은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일본 측이 제시한 전자파 접촉음은 실체를 알 수 없는 기계음"이라고 지적하면서 "정확한 증거를 제시하고 양국 전문가가 참여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검증에 적극 응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 "본질은 인도주의적 구조활동 중인 우리 함정에 대한 일본 초계기의 저공 위협비행이며 이에 대한 재발 방지와 일측의 사과를 거듭 촉구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 정부는 공고한 한미 연합방위체제와 더불어 한일 안보협력 강화를 위한 노력은 지속발전시켜나갈 것"이라며 한일 방위 협력은 변함없이 지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