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후쿠시마 소녀 방사선 피폭, 日감췄나

도쿄 신문 "원전 인근 지역 만11세 소녀, 100밀리 시버트 대량 피폭"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1/21 [10:23]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직후, 원전 소재지인 후타바초에 사는 만11세 소녀가 100밀리 시버트 가량(추산치)의 고농도 방사선에 피폭됐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21일,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의 공식자료에 따르면, 100밀리시버트 이상의 방사선에 피폭되면 암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그러나 그동안 일본 정부는 '100밀리시버트 이상의 아동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발표해왔다.

 

▲ 폭발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 제1원전 4호기 건물     ©도쿄전력 제공

 

원전사고 두 달 뒤인 2011년 5월 2일, 방사선 의학종합연구소 연구소(이하 방의연)는 아침 대책본부 회의를 열었다. 당시 기록된 메모에는 11세 소녀의 갑상선에 축적된 방사선 추정치가 100밀리시버트 정도라는 보고가 적혀있었다.

 

메모에 따르면, 후쿠시마 현의 방사선 기사가 피난민들의 몸에 묻은 방사성 물질을 조사해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작업을 실시하던 중 한 소녀를 측정했다. 그는 이 소녀의 갑상선에 흡수된 방사선 요오드가 '수십 킬로 베크렐'에 상당한다고 추산했고, 방의연 직원에 이를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소녀가 100밀리시버트 가량의 방사선에 피폭됐다는 추산치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 소녀는 폭발이 있었던 때 원전 인근 야외에서 친구들과 놀고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러한 내용이 외부에 공개되는 일은 없었다. 일본 정부 원자력 재해 현지 대책본부는 2011년 3월말, 15세 이하 아동의 피폭선량을 측정한 결과 100밀리시버트 기준을 밑돌았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대상은 피난이나 옥내 대피가 지시되지 않은 원전 30킬로미터 권외 지역이었고, 그 조사 대상도 1810명에 불과했다. 사고 당시 소녀들은 이 조사 대상에서 빠졌을 가능성이 높다.

 

방의연 측은 "(소녀에게 검출된 100밀리시버트라는 수치는)대책회의에서 나온 정보를 토대로 그 장소에서 간이적으로 산출한 것이다. 정밀하게 검토하지 않아 공표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일부러 이 내용을 공표하지 않았던 것이 아니냐는 은폐 의혹이 일고 있다.

 

또한 정확한 측정치가 아닌, 추정치였기에 발표하지 않았다는 일본 정부 측의 입장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인다 하더라도, 과연 일본 정부가 방사능 피폭 현황을 제대로 조사하고 발표했는지 의문점을 남기게 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