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정부 "문 대통령, 책임 일본에 전가"

스가 관방장관 "한국 측 책임 일본에 전가, 매우 유감"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1/11 [11:00]

일본 정부 대변인 격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1일 기자회견에서 강제징용자 배상 판결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한국 측의 책임을 일본 측에 전가하려한다. 매우 유감이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전직 외무상인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은 10일, 당본부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또한 한국 대법원이 신일철주금의 한국 자산 압류를 승인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협의를 요청했으며, "이에 응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남미에 출장 중인 사토 마사히사 외무상 부대신(차관급)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하여 "협의 요청을 했는데도 그에 대한 답변은 커녕 그런 발언이라니. 사실을 사실로 보지 않는 발언을 반복했다"고 비난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법원의 강제징용자 배상 판결, 그에 대한 일본 측 반발에 대해 "한국정부가 만들어낸 문제들이 아니다. 과거의 불행했던 오랜 역사 때문에 만들어진 문제", "일본 정부가 그런 부분에 있어서 조금 더 겸허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고 언급한 데 이어 "삼권분립에 의해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 그것은 일본도 마찬가지"라며 "불만이 있다하더라도 판결을 받아들이고 그 전제 아래 양국이 서로 지혜를 짜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