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中, 일본 EEZ에서 무단 해양조사"

日정부, 중국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무단 조사했다며 항의

가 -가 +

JPNews
기사입력 2019/01/03 [14:06]

중국 해양조사선이 일본 오키노토리 섬 주변에서 해양조사를 실시한 것을 둘러싸고 중일 양측이 설전을 벌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키노토리 섬 주변이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이므로 해양조사에는 일본의 승인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중국 정부는 오키노토리(중국명 충츠냐오)가 섬이 아니기 때문에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을 인정할 수 없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중국 외무성 루캉 대변인은 2일 기자회견에서, 일본 언론의 취재에 최근 중국 해양조사선이 오키노토리 섬 주변 해역에서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 오키노토리 섬(중국명 충츠냐오)     ©국토교통성

 

대변인은 오키노토리 섬에 대해 "근본적으로 섬으로서의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다. 일본 정부가 마음대로 섬이라 칭하며 일방적으로 배타적 경제수역과 대륙붕을 주장하고 있지만, 중국은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언급, 조사는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일본의 최남단 섬으로 불리는 오키노토리는 작은 바위 몇 개가 바다 수면 위로 드러난 정도의 작은 섬이었으나 침식과 풍화 등으로 수면 위에서 사라질 위기에 처했고, 일본 정부가 거액을 들여 시멘트 공사를 해서 명맥을 지키고 있다. 이에 중국은 이러한 인위적인 섬은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

 

일본 정부는 명실상부 오키노토리가 여전히 일본의 섬이자 영유지이며, 인근 해역은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이라 주장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중국이 오키노토리 부근에서 행한 해양조사에 대해 지난달 중순, 중국 외무성 등에  '무단 조사'라며 공식항의했다고 한다. 이 사실은 최근 뒤늦게 밝혀져 일본 언론이 취재 경쟁을 벌이고 있다. 유엔 해양법 조약에 따르면, 다른 나라의 배타적 경제수역으로 해양조사활동을 실시할 때는 사전에 상대국에 동의를 얻도록 정하고 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