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례적' 아베, 한일의원모임 축사 안 보내

강제징용판결, 위안부 재단 해산 등으로 심기 불편 日정부, 축사 거부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8/12/12 [12:10]

한일의원연맹과 일한의원연맹이 14일 서울에서 합동총회를 여는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례적으로 축사를 보내지 않았다고 12일 각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두 연맹 합동총회는 매년 열리며 이번이 41회차다. 올해 일본 의원 약 30여 명이 참석한다. 보통 합동총회에는 양국 여야당 의원이 참석하고 일본 총리와 한국 대통령이 축사를 보내는 게 관례화되어 있다. 그러나 14일 서울에서 열리는 합동총회에 아베 총리는 축사를 보내지 않았다고 한다. 아베 총리는 11일 오후, 총리관저에서 일한의원연맹 회장인 누카가 후쿠시로 의원과 면담했지만, 축사나 친서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다.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일 합의를 통해 만들어진 '화해 치유 재단'이 해산 절차를 밟고 있는 가운데, 대법원이 일본 전범기업으로 하여금 강제징용 피해자에 배상하도록 명령하는 판결을 잇따라 내리자 일본 정부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맹반발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한일관계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축사를 내지 않는 이유에 대해 "그럴 분위기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아사히 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측은 아베 총리가 이번에 축사를 내지 않을 것이라고 이미 한국 측에 전달했다고 한다.

 

누카가 회장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을 표경방문하여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한일 합의 이행 요구 메시지 및 강제징용자 관련 대법원 판결에 대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직접 구두로 전달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