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여배우 나카타니 미키, 결혼 발표

'혐오스러운 마츠코의 일생'에서 열연했던 나카타니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8/11/27 [13:34]

영화 '전차남'의 에르메스, '혐오스러운 마츠코의 일생'의 주연 마츠코 역으로도 잘 알려진 일본 대표 여배우 나카타니 미키(43)가 27일, 빈 필하모닉 관현악단의 비올라 연주자 틸로 페히너(Thilo Fechner, 51)와 결혼한다고 소속사를 통해 발표했다.

 

▲ 나카타니 미키     ©JPNews

 

두 사람은 2년 전 도쿄에서 알게 되었다고 한다. 이후 서로의 사랑을 키워나갔다고.

 

그녀는 소속사를 통해 각 언론사에 직필 편지를 보냈다. 그녀는 편지에서 "예술을 사랑하고 자연과 친하고 여행을 즐기는 마음을 서로 앎으로써 둘 사이에 유대감을 키워왔습니다"라면서 "서로의 문화에 경의를 표하면서 함께 나이 들어갔으면 합니다"라고 적고 있다.

 

▲ 나카타니, 틸로     © JPNews



틸로 페히너는 독일 베를린 출신으로 뮌헨 필하모닉 관현악단을 거쳐, 2005년부터 빈 필하모닉에서 활동하고 있다. 

 

1993년에 배우로 데뷔한 나카타니는 뛰어난 미모와 연기력으로 각종 작품에서 주연으로 출연했다. 대중적으로 한국에도 잘 알려진 작품은 '전차남'과 영화 '혐오스러운 마츠코의 일생'이다. 특히 '마츠코' 역으로 일본 아카데미상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케이조쿠', '당신에게는 돌아갈 집이 있다'등 다수의 TV드라마 작품에도 출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