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와타나베 켄 부인 "심신 지쳤었다"

남편의 불륜 소동 이후 처음으로 언론 앞에 선 미나미 카호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7/07/04 [14:59]

여배우 미나미 카호(54)가 4일, 도쿄에서 자신이 주연을 맡은 NHK 드라마 '정년의 여자(定年女子)'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올 3월 그녀의 남편이자 헐리우드 배우인 와타나베 켄(58)의 불륜이 보도된 이래 그녀가 언론 앞에 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얄궃게도, 그녀가 이번 드라마에서 맡은 배역은 남편의 바람으로 이혼하는 역할이다. 녹화가 시작된 것은 불륜 보도가 잠잠해졌을 무렵이라고 한다.

 

▲ 미나미 카호(南果歩)     ©JPNews

 

그녀는 오히려 이번 드라마 출연이 본인에게 활력소가 되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녀는 "심신이 모두 지쳤었다"며 불륜 보도 당시의 심경을 처음으로 밝혔다. 이어서 "그렇게 지쳐있던 시기에 이번 작품을 만난 것은 신이 맺어준 멋진 인연"이라며 드라마가 자신에게 큰 힘이 되어주었다고 밝혔다.

 

그녀는 "마라톤으로 따지면 이제 인생에서 전환점을 돌았다. 지금까지 봐왔던 풍경도 다르게 보인다. 이것저것 인생을 돌아보면서, (나는) 앞으로 어디까지 곤경을 헤쳐나갈 각오가 되어있을까"라며 의미심장한 코멘트를 남기기도 했다.

 

이날 미나미는 시종일관 밝은 표정으로 기자회견에 임했다.

 

미나미 카호는 1984년 영화 '카야코를 위하여'를 통해 영화계에 데뷔했다. 이후 영화, 드라마, 연극 등에 출연하며 30년 이상 여배우로서 꾸준한 활동을 펼쳐왔다. 그녀의 남편 와타나베 켄은 '라스트 사무라이', '인셉션' 등의 영화에 연이어 출연하며 일본을 넘어 헐리웃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