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K-POP 대형 이벤트 개최 직전 취소돼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7-06-26

일본 내 대형 K-POP 이벤트인 서울걸즈컬렉션(SGC)의 일본 라이브 행사가 개최 직전 취소돼 파장이 예상된다. 오리콘 뉴스 등 일본 언론들은 27일과 28일 이틀간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릴 예정이던 'SGC SUPER LIVE IN JAPAN 2017'의 개최가 무산됐다고 26일 보도했다.

 

이날 SGC 측 홈페이지에는 'SGC SUPER LIVE IN JAPAN 2017 개최 중지의 사과 및 공지'라는 글이 게재됐다. SGC SUPER LIVE IN JAPAN 2017 일본 측 주최자와 SGC 한국 지국 SGC JAPAN 실행위원회는 "공연을 부득이하게 취소하게 됐다"면서 "본 공연에 막대한 기대와 함께 티켓을 구입한 고객 및 관계자 여러분께 폐를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구체적인 티켓 환불 등에 대해서는 추후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오리콘 뉴스가 SGC JAPAN 실행위원회에 취소 이유를 묻자 "경위 등 자세한 내용은 협의 중이어서 조만간 어떤 식으로든 발표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한 연예 전문 사진기자는 공연이 개최되기 이전부터 출연 예정인 아티스트들이 출연료 미지급으로 불참 선언을 하면서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였다고 전했다.

 

실제 에이핑크의 소속사는 지난 23일 "주최 측의 계약 위반(출연료 미지급)과 공연을 앞둔 5일 전 이날(23일) 연락이 두절된 상태여서 우리는 이번 공연의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 공연 불참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행사에는 비와 세븐, Block B, EXID, 에이핑크, BTOB 등 초대형 한류 아티스트들이 대거 출연 예정이었다. 또 일본 측에서도 스패셜 게스트로 인기 걸그룹 AKB48의 멤버 이리야마 안나의 출연이 예정되어 있었다.  

 

▲  26일 홈페이지에 게재된 'SGC SUPER LIVE IN JAPAN 2017 개최 중지의 사과 및 공지' 화면. 

 

 

지난달 그룹 신화에 이어 'SGC SUPER LIVE IN JAPAN 2017' 등 대규모 한류 공연이 취소되자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앞서 신화의 소속사인 신화컴퍼니는 지난달 2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같은 달 30일로 예정되어 있던 신화의 일본 공연 '2017 SHINHWA LIVE UNCHANGING IN JAPAN'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개최 일주일을 앞두고 주최 측에 의해 돌연 공연이 취소되자 일본 SNS 상에는 "4년 만의 일본 공연" "한류는 이런 일이 십상" 등 충격과 원망의 목소리가 쇄도한 바 있다.

 

이날 'SGC SUPER LIVE IN JAPAN 2017' 공연이 취소됐다는 기사에도 "전날 취소 발표는 이상한거다. 이런 이벤트 일본에서 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 "설마라고 생각하지만 사기 아닐까?" "자주 일어나는 한류 사기" 등의 비난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또 26일 오후 4시 50분 현재 야후재팬 뉴스 메인 화면과 엔터테인먼트 화면에 공연 취소에 관한 기사가 게재된 상태여서 비난 댓글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한 관계자는 JP뉴스에 "이런 일들이 계속되면 한류에 악영향을 줄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  ▲  26일 야후재팬 뉴스 화면 캡처.    ©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