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근혜, 北김정은 암살 계획"

가 -가 +

조은주 기자
기사입력 2017-06-26

박근혜 정권이 2015년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암살을 위한 공작을 계획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26일 주장했다.

 

이 신문은 박 정권의 대북 정책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박 정권이 김정은의 실각을 계획했다고 전했다. 또 이 안에는 김정은이 타고 있는 자동차나 기차를 조작해 사고를 가장한 암살도 포함되어 있었지만 북한의 삼엄한 경계 탓에 무산됐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박 정권은 대북 대결 노선으로 향하는 과정에서 이 정책을 선택했다.

 

아사히 신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5년 12월 남북 당국자 회담이 결렬되자 북한의 '리더십 체인지 (지도자 교체)'을 목표로 하는 것을 포함한 정책을 위한 결재서에 서명했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이 정책이 국가 정보원이 주도한 것이라면서 자세한 방법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김정은의 은퇴와 망명, 암살 등이 포함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 측이 북한 지도자의 교체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한반도 유사시로 발전하는 사태를 경계했으며, 한국의 개입에 기인한 것이 밝혀지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였다고도 했다.

 

이 계획은 박 전 대통령이 탄핵, 파면되면서 문재인 정권으로 이어지지 못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 일본 아사히 신문이 박근혜 정권이 2015년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암살을 위한 공작을 시도했다고 26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