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늘고 있는 '중년 니트족'

가 -가 +

조은주 기자
기사입력 2017-06-21

일본 내 중년 니트족(일하지 않고 일할 의지도 없는 무직자)이 120만 명 이상이 될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최근 총무성 조사를 인용해 2016년 35~59세의 '중년 니트족' 수가 123만 명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이는 통계에 나타나는 니트족(15~34세)의 57만명보다 2.2배 많은 수치다. 이 신문에 따르면 중년 니트족의 수는 2010년 117만명에서 5% 증가했다. 15~34세의 '젊은' 니트가 5% 줄어든 것과는 대조적이다.

 

문제는 중년 니트족이 통계에 제대로 잡히지 않아 대책 마련이 어렵다는 점이다. 실제 니트족을 지원하기 위한 정부의 정책은 모두 젊은 층을 타깃으로 하고 있다.

 

이는 니트족에 대한 정의를 보면 잘 이해할 수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말하는 니트의 정의는 "일하지 않고 교육과 직업 훈련을 받지 않은 15~29세의 남녀'다. 일본 후생노동성 역시 니트를 '15~34세의 비경제 활동 인구 중 가사도 통학도 하지 않은 남녀'로 정의하고 있다.

 

OECD가 니트족 안에 전업 주부를 포함시키는 등 조사 대상에는 다소 차이는 있지만 OECD와 후생노동성 모두 니트를 통칭하는 연령대는 '젊은 층'이다. 때문에 정부의 지원이나 정책은 모두 젊은 층이 대상일 수 밖에 없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그러나 OECD는 30세, 일본은 35세가 넘으면 '니트족'에 포함되지 않는다면서 "버블 붕괴부터 2000년대 초반의 취업 빙하기까지 '잃어버린 20년' 동안 사회에 나온 세대는 이미 40~50대라고 지적했다.

 

OECD가 지난달 발표한 2015년 현재 일본의 '니트족 비율'은 10.1%로 OECD 평균인 14.7%를 밑돌고 있다. 또 일본 정부가 발표한 4월 유효 구인 배율은 약 43년 만에 최고치다. 언뜻 보면 일자리를 찾는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 신문은 "일본 정부의 니트족에 대한 지원은 30대가 중심이며, 나이가 들수록 지원을 받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전했다.

 

따라서 중년 니트족의 상황은 계속 악화될 전망이다. 나이가 들수록 일자리를 찾기 어려워지는 데다 정부 대책의 대상에도 포함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니트족이 늘어나면 그만큼 사회 전체의 노동력은 줄어든다. 장기적으로는 생활 보호 대상자의 증가와 세수 감소로 이어질 가능성도 높다. 매체는 중년 니트를 줄이기 위해 적극적인 취업 지원과 함께 IT 등을 이용해 가정에서도 일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