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편의점업체, 외국인 유학생 채용 늘린다

가 -가 +

박주은 기자
기사입력 2017/06/13 [02:28]

로손과 훼미리마트, 세븐일레븐 등 일본 편의점 대기업이 외국인 유학생 채용에 주력하고 있다. 일본 내 저출산 고령화가 심화되면서 일손 부족이 표면화하고 있어 이들의 중요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지통신 등 일본 언론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로손은 지난해 6월 이후 베트남과 한국 등 총 5곳의 교육 시설을 설치하고 일본에서 일하는 것을 전제로 일본 문화 및 매장 작업의 사전 연수를 진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약 100명이 연수에 참가했고 수십 명이 일본에서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다.

 

훼미리마트는 지난해부터 유학생이 많은 도쿄와 치바의 전문학교에 가맹점 오너들이 직접 가서 업무 내용을 소개하는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 총 3회가 진행됐고 80명 이상의 학생들이 참가, 이 가운데 27명이 채용됐다.

 

수도권에서 여러 개의 점포를 운영중인 한 오너는 "일본어를 할 수 있는 유학생들을 한 꺼번에 많이 만날 수 있는 기회는 소중하다"고 말했다. 설명회는 호평을 얻고 있으며 올해도 여러 번 개최될 예정이다.

 

세븐일레븐은 외국인 직원을 대상으로 한 '캐셔·접객 업무 연수'를 지난해 가을부터 시작했다. 여기에는 가맹점 오너들도 참여하고 있다.

 

유학생이 어려워하는 인사 예절이나 생소한 제품에 대해 집중적으로 강의하고 있다. 문화의 차이에 따른 이직을 막겠다는 취지로 만들어진 것인데 지금까지 총 60명의 외국인 직원이 수강했다. 세븐일레븐 측은 "외국인이 익숙하지 않은 오너도 많다. 가르치는 쪽에서도 연수가 된다"고 설명했다.

 

아르바이트 정보를 제공하는 리쿠르트 잡스는 이에 대해 "일손 부족뿐 아니라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에 대응하기 위해서도 외국인 유학생의 니즈가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