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엑스재팬' 요시키, 히데 죽음으로 정신과 치료 고백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7-02-24

일본의 전설적인 록그룹 엑스재팬(X-JAPAN)의 멤버 요시키(YOSHIKI)가 지난 1998년 히데(HIDE)가 사망한 후 정신과 치료를 받았던 사실을 고백했다.

 

23일 클랭크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요시키는 이날 엑스재팬의 영화 'WE ARE X'의 레드카펫 및 무대 인사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요시키 외에도 엑스재팬에서 보컬을 담당했던 토시(Toshi)와 파타(PATA), 히스(HEATH), 스기조(SUGIZO) 등 멤버가 모두 참석했다.

 

영화 'WE ARE X'는 3천 만장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일본 최고의 그룹이 된 엑스재팬의 비극적 해체와 재결합, 멤버들의 죽음 등 30년에 걸친 스토리를 그린 다큐멘터리로 백스트리트보이즈, 롤링 스톤즈 등의 다큐멘터리를 연출했던 스테판 키작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특히 히데와 타이지(TAIJI)의 죽음, 사이비 종교에 빠졌던 토시 등 멤버들의 암울했던 과거도 영화를 통해 낱낱이 공개될 예정이다.

 

요시키는 "결코 멋진 장면뿐 만이 아니다. 히데가 죽은 후 나도 완전히 망가져버렸다"면서 "미국에서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눈물을 흘리며 "몇 년동안 팬들이 계속 응원해줬기 때문에 영화를 완성하고 이렇게 무대에 설 수 있게 됐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영화 'WE ARE X'는 오는 3월 3일 일본 내 극장에서 개봉된다.

 

▲  다큐멘터리 영화 'We are X'.  ©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