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과 한국 온천의 차이는?

일본 온천의 원래 의미는 병든 몸을 치료하는 것

가 -가 +

구로다 후쿠미
기사입력 2009/10/11 [09:05]

일본 관광여행이라고 하면 한국분에게 인기가 있는 것은 뭐니뭐니해도 '온천여행'이죠.

공통점이 많은 한일문화 속에서 꽤 다른 것이 목욕문화인 것 같습니다.

벌써 15년도 전에 있었던 일입니다만, 한국의 유명한 온천지인 온양온천을 찾아 '이 근방에서 가장 유명한 온천이 어디인가요'라고 물어보니 '신천탕'이라고 누군가 말해줬습니다. 그래서 찾아보니 보통 센토(역주- 일본 대중목욕탕을 가리키는 말)여서 꽤 놀란 적이 있습니다. 분명 그 주변에는 수건을 들고다니는 사람들이 지나다니고 있어서 다들 이곳을 향해서 오는 것 같았습니다. 

어렵게 찾아간 만큼 '한국 온천 여관'이라는 것을 체험해보자고 숙박시설을 찾아갔으나 노천온천은 커녕 큰 욕탕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저 객실에 있는 욕실의 수도꼭지에서 나오는 뜨거운 물이 온천수라는 설명을 들었을 때 또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일본의 온천탕의 분위기를 상상했던 나는 '한국인은 합리주의다'라고 생각했습니다. 

일본의 온천여관은 단지 온천만을 즐기는 것이 아니라, 거기에 딸린 '풍경'과 극진하게 대접받는 느낌의 '서비스'를 즐기는 곳이기도 합니다.

또한 일본 전국에 어디에도 온천이 있으므로, 재미있는 로케이션 온천도 여러군데 있습니다. 기억에 남는 곳으로는 홋카이도 다이세쓰잔(大雪山)의 정상에 있는 온천으로, 노천온천이 산맥의 바위에 붙어있는 것처럼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겨울에 갔기 때문에 노천온천 주변은 눈이 쌓여있었습니다. 또한 거기서 반대편 산의 깎아지른 절벽을 내다볼 수 있어서 정말로 박력 넘치는 절경을 바라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나수(那須)의 온천마을에서는 흐르는 강물 속에서 뜨거운 온천물이 솟아나오는 곳도 있는데, 그 강 일부를 막아서 욕탕으로 만든 색다른 온천도 있었습니다.  발 아래는 강바닥의 돌이 굴러다니고 있었습니다. 따듯한 강이라는 것이 상당히 신기했습니다만, 자연속에 들어가서 온천물을 즐길 수 있어 잊을 수 없는 체험이 되었습니다.

▲ 온천으로 유명한 관광지 하코네     ©김현근/ jpnews

그런데, 온천이라고 하면 요즘에는 1박이나 2박으로 평소의 피로를 풀기 위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원래 온천은 '탕치(湯治)'라고 해서 장기간에 걸쳐 온천치료를 위한 장소로, 낫기 힘든 병을 치료하기 위해 이용되었습니다.  

일본 각지에 역사상 유명한 무장들이 전쟁시 입은 상처를 치료했다는 전설이 있는 온천장도 있고, 벳푸온천은 현재 원자폭탄피폭자의 요양시설이기도 한 '원자폭탄 피폭자 벳푸온천 요양 연구소'가 마련되어 있기도 합니다. 
 
관광유람이 아닌 본격적인 '탕치(湯治)'를 시험해 보려면 '7일 일주'라고 해서 7일간 일주하는 단위를 '왕복'하는, 즉 2주간 시간을 들여야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그런 시간적 여유가 없는 경우에도 최하 '7일 일주'라서 일주일은 머물러야하는 것으로 그 때는 '기본적인 입욕방법', 탕에 들어가는 회수가 엄밀하게 정해져 있습니다.  

'1일째 한번, 2일째 두번, 3일째 3번, 4일째 0번, 5일째  3번, 6일째 2번, 7일째 한번 입욕을 합니다'
 
이것을 기본으로 해서 왕복 2차례. 이것이 원래 한 단위가 되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이것도 여러가지 설이 있는 것 같습니다. 이 '7일 일주'를 몇주간 반복하는 방법도 있습니다만, 어쨌거나 장기간체류가 되는 것은 틀림없고, 그만큼 비용도 늡니다.
 
그런 까닭에 본격적으로 탕치를 하는 곳은 아파트(일본의 목조 건물) 같이 싼값에 자기가 밥을 해먹으면서 숙박할 수 있는 곳도 있습니다.  이렇게 탕치를 하는 곳은 이미 예약이 가득 차서, 내년까지 빈 곳이 없는 곳이 많습니다.

한국에 한방이 있는 것처럼, 일본을 대표하는 옛날부터 내려오는 온열치료시설이 온천인 셈입니다. 그러나 이런 기사를 쓰게 되면 '몸에 좋은 것'을 매우 좋아하는 한국인이 관광목적의 온천이 아니라 본격적인 '탕치'를 체험해보겠다고 생각할 지도 모릅니다.

조만간, 일본의 탕치하는 곳이 한국분들로 가득해질지도....(번역 김현근)


温泉文化考2       

  〜몸에좋다」湯治場こそが温泉の神髄 

日本への観光旅行といえば、韓国の方に人気があるのはなんといっても「温泉旅行」ですね。

共通点の多い日韓文化の中でずいぶん違っているのが沐浴文化かもしれません。 

もう十五年ほど前のことですが韓国の有名な温泉地である温陽温泉を訪ね、「このあたりで一番有名な温泉はどこですか」と聞くと「신천탕」だと誰もが言うので探して行ってみると、普通の銭湯だったのでビックリしたことがあります。確かにその周辺にはタオルをひっさげた人達が歩いていましたからみなさん、ここを目当てに通っているようでした。

せっかくだから「韓国の温泉旅館」というものを体験してみようと宿泊施設を訪ねても、露天風呂どころか大浴場があるわけでもなく、ただ各室にある浴室の蛇口から出てくるお湯が温泉水なのだと説明を受けまたまたビックリ。日本の温泉場の雰囲気を想像していた私は「韓国人は合理主義なんだ」と思ったものでした。 

日本の温泉宿はお湯を楽しむだけでなく、それに付帯する「風情」やお大尽扱いされるような「サービス」を楽しむ場でもあるのです。

また日本全国至る所に温泉があるものですから、 面白いロケーションの温泉も数々あります。

印象に残っているところでは、北海道大雪山の頂上にある温泉で、露天風呂が山肌の岩場に張り付くように作られていました。冬に行ったものですから、露天風呂の周辺は雪が降り積もっています。またそこからは向かいの山の断崖絶壁が見渡せてそれはそれは迫力のある絶景がのぞめました。

また、那須の温泉郷では、川の流れのなかに熱いお湯が沸き出しているところがあり、その川を一部せき止めて湯船にしているという変わった温泉がありました。足許は河原の石がごろごろしています。温かい川というのはとても不思議なものでしたが、自然にとけ込みながらお湯が楽しめ、忘れられない体験になりました。 

ところで、温泉といえば現在では一泊か二泊で日頃の疲れを癒すというイメージをお持ちかもしれませんが、本来温泉は「湯治」といって、長期にわたって温泉治療をする場であり、難病などの治療に用いられてきました。 

日本各地に歴史上有名な武将達が合戦の時に負った傷を癒したという伝説のある温泉場もありますし、別府温泉は現に原子爆弾被爆者の療養施設でもある「原子爆弾被爆者別府温泉療養研究所」が設けられてもいるのです。 

物見遊山ではない本格的な「湯治」を試みるなら「七日一巡り」といって、七日一巡りの単位を「往復」(二巡)する、つまり二週間をかけるべきだとも言います。その余裕がない場合でも最低「七日一巡り」ですから一週間は滞在すべきで、その際の「基本的な入浴方法」、お湯に入る回数が厳密に決められています。

「1日目1回、2日目2回、3日目3回、4日目0回、5日目3回、6日目2回、7日目1回の入浴を行います」これを基本として往復二巡り。これが本来一単位になるのが理想のようです。

しかしこれも諸説あるようです。この「七日一巡」を数周繰り返す方法もあるようですが、いずれにしても「長逗留」になることは間違いなく、それだけ経費もかさみます。

そんなわけで、本格的な湯治場ではアパートのように安価に、「自炊」しながら宿泊できるようになっているところもあるのです。

このような湯治場はもはや予約が一杯で、一年先まで空きがないというところもざらです。

韓国には韓方があるように、日本を代表する昔から温熱療法施設が温泉というわけですね。

だけど、こんな記事を書いたらば、「몸에좋다」が大好きな韓国人は観光目的の温泉ではなく、本格的な「湯治」を体験してみようと思うかも知れません。

そのうち、日本の湯治場は韓国の方々で一杯になったりして・・・。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구름마을 09/10/11 [15:09]
일본 지명은 대략의 위치를 덧붙여 주시면 한국 독자들에게 더욱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벳푸는 널리 알려져 있긴 하지만, 모르는 분들도 있을 것이고... 나수 같은 곳은 모르는 분들도 적지 않을 듯 한데요. 도치기에 있는 곳 맞지요?
정원 09/10/11 [17:33]
일본사람들이 온천을 즐기는 이유와 한국에서의 온천의 개념은 많은 차이가 당연히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은 옛날부터 온돌방 에서 몸을 따뜻하게 할수 있기에 목욕탕의 개념과 온천의 차이을 크게 두지 않는점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더우기 일본은 어느지역이나 온천이 많이 있지만 한국은 한정되어 있는곳에만 있기에 온천이란 매력과 즐기수 있는 환경이 아닌셈이니까 당연 시설과 이용하는 사람들의 생각도 다르지 않겠는지요. 즐길수 있다는건 다양하게 접할수 있으면 일반 생활과 비례되어야 즐김에대한 발전이 될수 있는것이 아닌가요? 내용은 잘 읽었습니다만 한구석,비교할것이 못되는것에 비교를 해가며 차이를 둔다는건 좀 생각해봐야 할 내용인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09/10/11 [18:16]
근데 이 분 유명한 분 아닌가요? 우리나라 드라마에도 나오셨던 그 분인 거 같은데 유리화..
애독자 09/10/11 [22:44]
구로다씨 글은 항상 재미있습니다.
뭔가 특별히 일본 또는 한국을 우대하거나 비하하는 느낌도 없고, 한국과 다른 일본의 문화를 알 수 있게 되는 것이 너무 좋습니다.
예전에 한국에서 느낀 '충격'담을 듣는 것도 좋았었는데, 요새는 그런 이야기는 별로 안하시는 것 같군요.
그래도 지금과 같은 글도 재미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온센갔다온 사람 09/10/12 [01:18]
다 온천이 아니라는 사실을 이번에 쿠라마 온천을 가서 깨닫게 되었습니다...온센은 문화이고 목욕시설은 문자 그대로 목욕탕이라는 사실을...온천가는 기차길이 정말 절경이더군요
자구리 09/10/13 [08:49]
현재 도쿄도내 타치카와근처에서 1년간 지내면서 근처 온천과 목욕탕을 자주 갑니다. 제가 아직 젊어서 그런지 온천은 물이 미끈미끈하다는것 밖에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구로다상 말씀하신 것처럼 관광상품화하고 주변을 연계하는 것은 한국에서 느껴보지 못한 것이었어요. 
ㅎㅎ 09/11/21 [16:43]
오랫동안 못살아서 그런지 아름다움도 여유도 없었던 생활이었습니다. 요즘은 좋은 곳이 많아졌습니다. 일본 전통여관 온천과는 다르지만 동래 허심청 도고 파라다이스 해운대 파라다이스 노천탕 등...
14/02/18 [23:30]
한국은 일본처럼 자연용출온천이 1군데밖에없습니다..
그래서 수돗물도 섞지요

근데 진짜 놀랬던게 일본은 온천수가 개울과 호숫가로 뿜어져나와 같이 섞여서 흐르는거...
언젠간 료깐에 묶어보고싶단생각듭니다...

방사능오염때문에 약간 먹는게 걱정되기도하지만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